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공승연 "휴식 필요했던 트와이스 정연, 가족의 아픔 힘들었다" (인터뷰)

기사입력 2021.05.13 12:21 / 기사수정 2021.05.13 12:5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공승연이 막냇동생인 트와이스 정연의 아픔에  마음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13일 온라인을 통해 영화 '혼자 사는 사람들'(감독 홍성은)의 주연 배우 공승연 라운드 인터뷰가 진행됐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저마다 1인분의 외로움을 간직한 우리들의 이야기를 담은 영화. 다양한 세대의 1인 가구의 삶을 따뜻한 시선을 통해 묘사한 작품으로 단편 '굿 파더'(2018)로 주목받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 신예 홍성은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2021) 한국경쟁부문에 진출, 공승연의 배우상과 함께 CGV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을 받으며 2관왕에 올랐다.

공승연은 아무하고도 엮이고 싶지 않은 홀로족 진아 역을 맡아 첫 직장에 출근한 사회초년생 수진 역의 정다은, 낯선 이웃을 전혀 어려워하지 않는 성훈 역의 서현우와 호흡을 맞췄다. 

이날 공승연은 자신의 주변에서 극중 진아의 감정 변화를 일으키게 한 수진과 같은 존재가 있다면 누구인지 묻는 질문에 "가족에 대한 것들이 가장 아프고 큰 영향을 많이 받는다"고 답했다. 

그는 "최근에 동생(정연)이 정신적으로 아팠던 적이 있는데 저도 많이 힘들더라. 동생에게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너무 조심스러웠다. 한동안 '괜찮다고, 네 옆에 내가 든든하게 있겠다'는 말을 하면서 지냈다. 아무래도 가족들에게 가장 많이 애착이 가고, 가족들을 위해 사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털어놨다. 

앞서 공승연의 막냇동생인 트와이스 정연은 지난해 10월 심리적인 긴장과 불안감으로 활동을 잠시 중단하고 휴식을 취했다.

'혼자 사는 사람들'은 오는 19일 개봉 예정이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바로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