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프로듀스101' 측 "평균보다 단순합산이 더 공정하다 판단"(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17.04.23 16:50 / 기사수정 2017.04.23 16:51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엠넷 '프로듀스101 시즌2' 제작진이 불공정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프로듀스101 시즌' 측은 23일 "그룹 배틀평가 현장의 국민 프로듀서는 1조 2조를 통합하여 한명의 연습생에게 투표, 투표를 원하는 연습생이 없을 경우 기권이 가능한 점을 고려해 평균보다 단순합산이 더 공정하다고 판단했습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또한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를 얻는데 그룹 구성원 수 외에도 곡을 소화하는 개인별 능력, 팀워크 등 작용할 수 있는 조건들이 보다 많은 것으로 인지하여 그룹배틀평가 세부 룰이 정해졌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이번 그룹배틀평가 녹화에 참여한 모든 연습생에게 인원수 불균형(당시 참여 인원 99명으로 홀수)이 불가피한 사실과 단순 득표수 합산에 따른 승패의 룰을 전달한 후 그룹원 선정, 곡 선택, 상대 그룹 지목이 진행되었습니다. 연습생 자신이 속한 그룹과 같은 인원수의 팀을 선택할 수 있음에도 인원수보다 다른 점을 고려해 다른 명수의 상대팀을 지목한 경우도 있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지난 시즌과의 비교에 대해서는 "'라차타' 1조, 2조의 경우 단순 득표수 합산 기준으로 인원수가 적은 그룹이 승리한 바 있습니다"라고 주장하며 앞으로 더 공정하고 건강한 경쟁을 할 수 있게 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한편 지난 21일 방송된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는 베네핏 3000표를 얻을 수 있는 그룹 배틀 평가 과정이 공개됐다.

그러나 이 가운데 팬들 사이 불공정 논란이 제기됐다. 팀 별로 멤버 구성 인원이 다른데, 평균 값이 아닌 절대적인 합산 수치로 팀의 승패를 가렸기 때문이다.

살제로 '10점 만점에 10점' 무대에서 1조 윤지성 팀은 평균값 채점 시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2조 박우진 팀에 44표 차이로 패했다.

아래는 '프로듀스101 시즌2' 측 공식입장 전문.

그룹배틀평가 현장의 국민 프로듀서는1조 2조를 통합하여 한명의 연습생에게 투표, 투표를 원하는 연습생이 없을 경우 기권이 가능한 점을 고려해 평균보다 단순합산이 더 공정하다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국민 프로듀서의 투표를 얻는데 그룹 구성원 수 외에도 곡을 소화하는 개인별 능력, 팀워크 등 작용할 수 있는 조건들이 보다 많은 것으로 인지하여 그룹배틀평가 세부 룰이 정해졌습니다.

이번 그룹배틀평가 녹화에 참여한 모든 연습생에게 인원수 불균형(당시 참여 인원 99명으로 홀수)이 불가피한 사실과 단순 득표수 합산에 따른 승패의 룰을 전달한 후 그룹원 선정, 곡 선택, 상대 그룹 지목이 진행되었습니다. 연습생 자신이 속한 그룹과 같은 인원수의 팀을 선택할 수 있음에도 인원수보다 다른 점을 고려해 다른 명수의 상대팀을 지목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실제로 지난 시즌 그룹배틀평가 <라차타> 1조, 2조의 경우 단순 득표수 합산 기준으로 인원수가 적은 그룹이 승리한 바 있습니다.

앞으로 더 공정하고 건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프로듀스 101>이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엠넷 방송 영상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