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8 09:4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뒤늦게 입 연 김채연…'최영수 폭행 논란' 2년여 만

기사입력 2021.04.20 09:24 / 기사수정 2021.04.20 09:2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버스터즈 출신이자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서 MC 하니로 활약한 김채연이 2년여 전 불거진 폭행 논란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김채연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에 이 글을 전해드려 죄송하다"며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지난달 종영한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15대부터 18대까지 하니로 활약한 소감과 함께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특히 김채연은 함께한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에 대한 감사 인사를 전하다가 "제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다"고 강조해 눈길을 끌었다. 

'보니하니'에서 당당맨으로 활약했던 최영수는 지난 2019년 12월 유튜브 라이브 방송 도중 김채연을 향해 팔을 휘두르는 모습이 화면에 잡혀 폭행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당시 제작진과 김채연 측은 친분으로 인한 해프닝이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논란은 쉽게 가라앉지 않았다. 결국 김명중 EBS 사장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최영수가 하차하기에 이르렀다. 이후 최영수는 검찰조사를 통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고, EBS 앞에서 1인 시위를 펼치며 억울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김채연은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 받은 적이 절대 없었다.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갖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야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린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고개 숙였다. 

이어 "당시 전 소속사 측의 공식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된다. 더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덧붙이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채연은 2004년 생으로 올해 18살이다. 지난해 버스터즈 탈퇴를 알렸으며 배우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다음은 김채연 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채연입니다.
먼저 오랜 시간이 지나고 나서야 늦게 이 글을 전해드려서 죄송합니다. 2019년을 시작으로 교육 프로그램을 하며 정말 좋은 분들을 만날 뵐 수 있었고 좋은 출연진 분들과 방송을 할 수 있어서 너무 기쁘고 영광이었습니다. 그동안 부족한 저에게 조언을 아낌없이 해주셨던 스텝분들,출연자분들의 가르침 덕분에 정말 많이 배우며 성장할 수 있었고 잘 마무리를 할 수 있었던 거 같습니다. 많은 분들 중에서도 저에게 정말 잘 대해주셨던 출연진 최영수님과도 지금까지 잘 지내고 있습니다. 꼭 알아주셨으면 하는 점은, 저는 19년 말에 일어난 일로, 상처를 받은 적은 절대 없었습니다. 하지만 누구보다 더 책임감을 가지고 시청자분들께 모범을 보여드려야 하는 자리에서 불쾌하다고 느끼실만한 부적절한 장난스러운 행동을 보인 점 사과드립니다. 앞으로 더 신중하게 생각하고 행동하겠습니다.
그 당시 저의 전 소속사측의 공식 입장 후로 많은 시간이 지나고 개인 SNS에서 직접적으로 말씀을 드리는 건 처음이라 후회가 됩니다. 더 이상의 오해는 없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또 마지막까지 함께 해주신 시청자 분들 감사합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김채연 인스타그램, EBS 유튜브 라이브 방송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