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9 18: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맞고 숨 안쉬어져" 진달래, '학폭'에 발목 잡혀

기사입력 2021.02.01 18:23 / 기사수정 2021.02.02 09:29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트로트 가수 진달래가 학교 폭력을 저질렀던 과거를 사과하고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하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 30일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학교폭력 가해자가 '미스트롯2'에 나옵니다'라는 제목으로 20년 전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했다.

해당 글 작성자 A씨는 학폭 가해자에게 이유없이 맞은 날이 수두룩했다며 "20년 전 저에게 학교폭력을 가했던 가해자 중 한명이 아무렇지 않은 얼굴로 '미스트롯2'에 나온다. 인사를 똑바로 안한다고 때리고, 엄마랑 같이 있는데 인사를 너무 90도로 했다고 때리고 몇 분 내로 오라고 했는데 그 시간에 못 맞춰왔다고 때렸다"고 주장했다.

특히 "처음엔 주로 얼굴만 때렸다. 귀가 형체를 알아볼 수 없게 붓고 멍이 들자 어느날 부터는 얼굴 때리면 티 난다고 몸을 때리기 시작했다"며 끔찍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A씨는 "가슴뼈를 맞고 순간적으로 숨이 안 쉬어지던 그 기억도 아직 생생하게 기억이 난다"며 "얼굴에 멍이 자주 들어 학교에서도 가해자의 폭행이 알려지자 가해자 무리들이 교실로 찾아와 진통제를 던지며 악을 질렀다. 그 이후 우리는 학교에도 이를 알릴 수가 없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A씨는 가해자가 통마늘을 먹이고, 돈이나 옷을 빌린 후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며 "내 학창시절은 지옥 같았다. 그런데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게 TV에 나오고 열심히 사는 사람으로 비춰지고 있어 속상하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에 가해자의 실명이 거론되지는 않았지만, A씨가 쓴 글과 과거 진달래가 방송에 출연해 했던 말들이 일치하면서 가해자로 진달래가 지목됐다.

이후 진달래의 인스타그램에는 해명을 요구하는 댓글이 빗발쳤다. 진달래 소속사가 운영 중인 계정은 댓글을 통해 "소속사입니다. 사실무근 허위유포자는 사이버수사대 수사요청해서 잡히면 신상으로 영혼까지 털어드립니다. 사실 여부 확인중에 있습니다. 악플러인줄로 알고 신중하지 못하게 글을 단 점 사과드립니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그리고 31일 진달래 소속사 티스타엔터테인먼트는 공식입장을 통해 "당사는 본인에게 이번 학교 폭력 논란에 대한 일부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 현재 진달래는 본인의 잘못을 인정했으며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학폭 논란을 인정했다.

이어 "진달래는 과거 자신의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현재 출연 중인 TV조선 '미스트롯2'에서 자진 하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진달래의 행동으로 상처와 피해를 입으신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 전한다"며 "진달래를 믿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진달래는 2018년 싱글 앨범 '아리아리'로 데뷔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진달래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