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30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초콜릿' 하지원, 유태오 위해 귀국…마지막 선물 건넸다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12.07 00:35 / 기사수정 2019.12.07 01:0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초콜릿' 하지원이 유태오의 마지막 소원을 들어주었고, 윤계상은 유태오의 사망에 절망했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초콜릿' 3회에서는 문차영(하지원 분)을 오해한 이강(윤계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권민성(유태오)이 죽기 전 먹고 싶은 음식은 문차영의 만두전골이었다. 이를 들은 이강은 바로 문차영을 찾기 위해 그리스로 떠났다. 이강은 문차영이 그리스로 떠나기 직전 문차영을 붙잡았었다. 이강은 다른 남자가 생겼다는 문차영의 말에 "민성일 좋아하긴 한 거냐"라고 물었다. 문차영은 "저한테 과분한 사람이었다. 지금 전 다른 사람을 좋아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요리대회에 나간 문차영 앞에 나타난 이강. 이강은 문차영의 요리를 맹비난했고, 이강에게 설레지 않기 위해 한국을 떠난 문차영은 "나 이제 어디로 가"라며 힘들어했다. 이강은 문차영이 일하는 레스토랑에 찾아와 만두전골을 부탁했다. 문차영이 거절했지만, 이강은 레스토랑에서 가장 비싼 와인을 시키며 기다리겠다고 했다.

결국 문차영은 영업시간이 끝나고 만두전골을 만들어주겠다고 했다. 이강은 문차영의 차가운 말에 권민성의 상태를 말하며 문차영이 만든 걸 먹이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때 문차영의 동생 문태현(민진웅)이 등장했고, 이강은 문차영의 남자친구라고 오해했다.


이강은 권민성에게 문차영을 찾지 못했다고 말한 후 빈손으로 돌아왔다. 이강은 유명한 음식점의 만두전골을 사왔지만, 권민성은 "네가 차영이 만두전골을 먹어봤어야 하는데"라며 못 먹겠다고 했다.

문차영은 권민성에게 만두전골을 만들어주기 위해 귀국했다. 문차영은 권현석(김원해)에게 구내식당을 쓰겠다고 했다. 권현석은 "써도 되는데, 안에 누가 있는 것 같은데"라고 말했다. 이강이었다. 이강은 엄마의 요리 공책을 보고 만두전골을 만들고 있었다. 하지만 이강은 이승훈(이재룡)의 전화에 급히 나갔고, 문차영이 만두전골을 완성했다.

문차영은 이강이 만든 만두전골이라며 권민성에게 전달했다. 하지만 권민성은 문차영의 만두전골이란 걸 알 수 있었다. 그게 권민성의 마지막이었다. 급한 환자 때문에 권민성과 낚시터에 가기로 한 약속을 지키지 못한 이강. 이후 이강은 권민석이 낚시터에서 기다리다 세상을 떠났단 말을 듣고 절망했다.

권민성이 떠난 후 이강, 문차영의 관계가 어떻게 변할지 관심이 쏠린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