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6 00:45
연예

하이브·민희진 갈등에 시총 8500억 증발…그래도 곧 BTS 온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24 07: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하이브 내부 갈등에 시가총액 8500억 원이 증발했다. 그럼에도 다행인 것은 곧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전역 예정이라는 점이다.

하이브와 레이블 어도어 대표 민희진의 갈등 골이 점점 더 깊어지고 있다. 22일 하이브는 민희진과 어도어 경영진의 경영권 탈취 시도가 포착됐다며 감사에 나섰다고 알렸다. 이후 하이브, 민희진에 대한 이야기가 끝없이 나오면서 논란은 식지 않는 모양새다. 

하이브는 민희진 등 어도어 경영진이 본사로부터 독립하려고 한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증거 수집에 나섰다. 더불어 하이브는 어도어가 경영권을 달취하려 한 정황이 담긴 내부 문서를 발견했고, 하이브 박지원 CEO는 사내 구성원들에게 메일을 보내 현 상황에 대한 설명을 하기도 했다. 

민희진은 이 같은 상황 속, 갈등의 이유가 '뉴진스 베끼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지난달 데뷔한 하이브 레이블 빌리프랩 소속 아일릿이 뉴진스를 카피했으며, 이에 문제 제기를 하자 해임 절차를 통보 받았다는 것. 더불어 자신이 가진 어도어 지분 18%로는 경영권을 가져올 수 없는 상황이라며 '경영권 탈취' 의혹에 반박하기도 했다. 



민희진이 대표이사직으로 있는 어도어는 그룹 뉴진스의 소속사로, 뉴진스는 현재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는 4세대 대표 K팝 걸그룹 중 하나다. 이에 하이브와 민희진의 갈등이 수면 위로 떠오른 22일, 하이브의 주가는 곤두박질쳤다. 전 거래일 대비 7.81%(1만8000원) 하락한 21만2500원에 장을 마감하면서 시가총액이 약 7500억 원 가량 증발했다. 

논란이 이어진 23일에도 주가는 하락했다. 전 거래일 대비 1.18%(2500원) 내린 21만원에 장을 마쳤고, 이로써 이틀간 시가총액이 8500억 원 넘게 사라졌다. 큰 타격이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반등의 기회는 명확하게 있다. 방탄소년단의 전역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 먼저 진의 전역은 두 달도 채 남지 않았다. 6월 12일 팬들 곁으로 돌아올 예정인 것. 진에 이어 제이홉이 오는 10월 전역을 앞두고 있다. 나머지 멤버들 역시 내년 상반기 내로 모두 사회로 복귀한다. 

하이브는 민희진 등의 경영권 탈취 증거가 될 문건을 발견했고, 민희진은 '뉴진스 카피'를 주장하면서 갈등이 더 심화되고 있다. 이에 엔터 대기업 하이브의 주가에도 계속해서 관심이 이어지고 있는 바. 큰 타격을 입은 하이브이지만, 방탄소년단 멤버들이 곧 전역한다는 점이 큰 힘이 되고 있다.  

사진 = 하이브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