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2 01:0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왜 가슴 노출 장면 거부 못했냐고?"…'피해자' 곽현화가 답하다

기사입력 2017.09.11 14:55 / 기사수정 2017.09.11 14:56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개그우먼 곽현화가 가슴 노출 장면 촬영 당시에 왜 적극적으로 거부하지 못했냐는 질문에 답했다. 

11일 서울 마포구 국민TV 카페 온에어에서 개그우먼 곽현화의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날 곽현화는 왜 영화 '전망 좋은 집'(감독 이수성) 촬영 당시에 가슴 노출신을 거절하지 못했는지에 대해 분명히 밝혔다. 계약서에는 노출 수위에 대해 명확한 언급보다는 조율 등에 대해서만 언급되어있었던 상황. 당초 곽현화는 시나리오를 보고 가슴 노출신 때문에 출연을 거부했으나, 프로듀서 측에서 이를 빼주겠다고 밝히면서 출연을 결심하게 됐다. 

곽현화는 "애초에 완강히 부인하고 하지 않았을까라고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다. 소속사가 없었던 데다가 영화를 찍어본 적이 전무했다"며 "계약서를 찍고 영화를 찍는 현장이 처음이었다. 개그맨에서 연기자로 거듭나고 싶엇던 욕심이 있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첫 작품 감독님이니 여기서 내가 뭔가 강하게 '정말 저 안할거예요' 이런식으로, '이거 문서로 남겨주세요' 얘기했을 때 혹시나 소위 말하는 버릇 없어 보인다, 까탈스러운 배우라는 이미지로 보일까 두려웠다"며 자신의 이미지가 부정적으로 각인되는 것을 두려워했음을 밝혔다.

곽현화는 "이게 가장 컸다"며 편집 직후 전화해 자신의 촬영본을 편집해달라고 이야기 할 때도 설득조로 읍소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밝혔다. 그는 "혹시나 밉보일까봐, 이사람이 영화계에서 다시 안쓸까봐. 영화 촬영 내내 그런 자세로 임해왔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곽현화는 "그런데 감독님께서는 설득하신이유가 그거엿다. 이렇게 수많은 스탭들을 데리고 영화 촬영상 오늘 이 신을 찍어야 하는데 이 신도 아니고 컷이다. 컷을 찍어야 하는데 다시 찍기 힘들다는 거다"라며 "영화배우로서 자리매김하려면 후회할거다 이런 식으로 이야기를 했다. 저도 계속 거부했지만 그래서 내가 마지막에 안된다, 안된다고 하니 편집본을 보고 이야기 하자고 하는 말을 믿고 촬영에 임했던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가 나다. 피해자도 뭔가 적극적으로 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미 담겨있겠지만 영화 제작 환경상, 누구에게도 의지할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을 이해해달라"고 덧붙였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