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3 20: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래퍼 주스 월드, 향년 21세로 사망…공항서 갑작스런 발작 [엑's 할리우드]

기사입력 2019.12.09 08:19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미국의 래퍼 주스 월드(Juice Wrld)가 21살의 나이로 요절했다.

8일 CNN 등 외신 매체에 따르면 주스 월드는 일리노이주 시카고 공항에 도착해 비행기에서 내리다가 갑작스럽게 발작을 일으켰다. 주스 월드는 급히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끝내 사망했다. 정확한 사인은 공개되지 않았다.

주스 월드의 사망에 챈스 더 래퍼, 릴 나스 X 등 동료 래퍼들이 젊은 나이에 세상을 떠난 재능있는 래퍼의 죽음을 애도했다.

한편, 주스 월드는 2017년 EP '999'를 발표하며 혜성처럼 등장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스팅의 'Shape of my heart'를 샘플링한 'Lucid Dream'으로 빌보드 차트 2위에 오르며 전세계에 자시의 이름을 알렸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주스 월드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