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0:37
연예

'르세라핌 성희롱' 항위진, 빠른 사과했지만…중화권도 '거센 비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1.30 12:5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대만 가수 겸 배우 항위진이 르세라핌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사과했으나 자국에서도 해당 발언에 대해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8일 항위진은 자신의 SNS에 "모두가 오해할 만한 말을 했지만, 마음 속으로 전하고 싶었던 말은 '내가 좋아하는 아이돌과 맛있는 음식을 나눌 수 있어서 기쁘다'였다"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멤버들이 맛있는 음식을 하나씩 먹을 수 있도록 해야 하는 게 방송의 일부였고, 윤진이 고구마 볼을 꽂아 먹겠다는 말에 본능적으로 리액션을 하고 싶었다. 먹는 과정을 어색하게 만들고 싶지 않았다"고 해명과 사과를 담은 글을 게재했다.

앞서 27일(현지시간) 방영된 중국 추석 맞이 특집 프로그램 ‘홍백 예술상’에 르세라핌이 게스트로 초대됐다. 이날 르세라핌은 공연 전 대나무 꼬치로 고구마 볼을 먹으려고 했고, 이 모습을 본 항위진은 성적인 의미를 연상케 하는 발언을 했다. 



현장에서 동료 연예인 샤샤 역시 항위진의 발언을 지적하며 "말실수를 했다"고 했을 정도. 항위진 역시 당황하며 "그녀들과 같은 식사를 하고 싶어서 그랬다.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지만 영상이 확산되며 비난은 더욱 거세졌다.

중국 예능 프로그램에서 다소 선넘은 농담 등이 오가기도 하지만 외국인 걸그룹을 대상으로 발언했다는 점에서 중화권 내에서도 비난 여론이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특히 이후 SNS를 통한 항위진의 해명 역시 납득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이어졌다. 

중국 웨이보 및 트위터 등에는 "항위진 전부터 발언이 아슬아슬하더니 르세라핌한테까지 저런 말을 하다니 정말 실망이다", "제대로 실언한 거 같다. 고개 죽여 진심으로 사과해야 한다", "르세라핌이 바로 못알아들어서 다행이다. 나중에 알았을때 많이 실망했을텐데 걱정이다", "항위진은 르세라핌을 찾아가서 정식으로 사과하길 바란다", "나라망신을 너무 심하게 시켜서 부끄럽다" 등의 비난 반응이 끊이질 않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