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16:11
연예

故최진실 14주기에 '불화·저격' 의혹 무슨 일 [엑's 이슈]

기사입력 2022.10.03 12:30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배우 故최진실의 두 자녀인 최환희, 최준희가 불화설에 휩싸였다. 



최환희는 지난 2일, 최진실의 사망 14주기를 맞아 경기도 양평군 서종면 갑산공원에 위치한 묘소를 방문했다. 이때 최환희와 외할머니만 현장에 참석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환희는 이와 관련해, 최준희가 교통사고로 인해 병원 입원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최준희는 최환희가 인터뷰를 나눈 기사의 한 부분을 발췌, "애초에 입원하지 않았다. 퇴원을 했는지, 어디 있는지… 서로한테 관심이 없는 거 너무 티낸다"는 글을 남겼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평소 무관심한 최환희의 태도를 지적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보냈고, 남매의 불화설로 이어졌다. 



최준희는 이날 최진실의 묘소를 방문한 인증샷을 남겼다. 여기에 "차가 막혀서 늦었네. 보고싶었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또 고인의 생전 활동 모습이 담긴 사진을 담으며 "누가 엄마 아니랄까봐 나랑 똑같이 생겼다"며 애틋한 마음을 내비치기도 했다. 

한편 최진실은 지난 2008년 10월 2일, 향년 40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사진=최준희, 최환희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