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10 19:12
연예

나나, 전신 타투 이유…"작품 때문 NO, 하고 싶어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2.09.27 18:1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나나가 전신에 새긴 타투에 대해 처음 입을 열었다.

27일 오전 서울시 용산구 용산CGV에서 넷플릭스 시리즈 '글리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나나는 짧은 크롭 기장의 이너와 재킷을 착용하고 참석했다. 움직일 때마다 보이는 쇄골, 복부에 있는 타투가 눈길을 끌었다.

앞서 지난 20일 영화 '자백' 제작보고회에 참석한 나나는 어깨부터 가슴, 팔, 다리까지 온몸을 가득 채운 타투를 하고 등장해 화제를 모았다. 거미와 거미줄, 나뭇잎, 각종 문구, 뱀 등 다양한 타투의 의미가 궁금증을 자아냈다.



나나의 타투를 접한 네티즌들은 "배우 생활에 있어서 스펙트럼 넓히는데 지장 생기지 않을까", "요즘 트렌드 느낌이다. 예쁘다", "진짜 타투 아니고 작품과 관련 있을 것 같다", "짧은 시간 동안 전신에 한 거면 걱정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타투이스트가 자신의 SNS에 올린 포트폴리오 게시물과 나나의 몸에 있는 타투가 일치해 '진짜 타투'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관련된 입장을 밝히지 않았던 나나는 '글리치' 제작발표회에서 처음 입을 열었다. 외계인을 쫓는 유튜버 보라 역할을 맡은 나나는 "보라의 타투에 의미를 부여해 주고 싶었다. 타투 의미, 문구 같은 걸 소민해가면서 골랐다"고 밝혔다.

이에 취재진은 "작품을 위한 타투냐"고 질문했다. 나나는 "보라를 통해 타투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나나는 "개인적으로 제가 하고 싶어서 한 타투"라며 타투를 한 이유, 의미 등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인스타그램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