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2-01 05:18
연예

미자 "부모 장광♥전성애 이혼 위기, 그냥 보육원 보내달라고 했다" (동치미)

기사입력 2022.09.25 16:3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미자가 어린시절을 떠올렸다. 

24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배우 전성애, 개그우먼 미자 모녀가 출연했다. 

이날 미자는 "저는 제 어릴적 가슴 깊이 담아둔 상처 이야기를 하려고 한다"고 운을 뗀 후 "엄마, 아빠가 어릴 때 정말 많이 싸웠다. 아빠가 술을 많이 드셨다. 결혼할 때도 아빠가 만취한 채로 신랑입장을 했다고 하고, 저 낳을 때도 아빠가 병원에 늦게 와서 엄마 혼자 낳았다. 애 얼굴만 보고 만취 상태로 다시 가기도 했다더라"고 말했다. 

이어 "(아빠가) 사람을 너무 좋아하니까 술자리도 좋아하고 그 자리에 있는 모든 사람을 저희 집에 다 데리고 왔다. 온 가족이 못 자는 거다. 그리고 술을 드시면 안주를 꼭 포장해온다. '전성애 나와!' 소리지르면서 부르는 거다"라며 아빠인 성우 장광의 만취한 모습을 회상했다. 



더불어 그는 "근데 어느날 술 때문에 역대급으로 싸우신 거다. 다음날 아침에 아빠, 엄마가 저랑 남동생을 앉혀놓고 '우리는 이혼하기로 결심했다'더라. 저희 초등학교 2학년, 3학년이었다"며 "'누구 따라갈지 결정해'라고 하더라. 너무 무서우면서도 생각이 복잡한 게 엄마는 요리를 잘하지만 돈이 없다. 근데 아빠는 돈을 잘 버는데 집에 안 들어온다. 울면서도 고민을 한 거다"라고 상처를 고백했다. 

이에 출연진은 누구를 따라갈지 결정을 못했느냐고 물었고, 미자는 "그때 고민하다가 보육원을 보내달라고 했다. 한 분만으론 살 수가 없으니까 그쪽으로 보내주면 알아서 살겠다고, 버리라고 했다"고 답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사진=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