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7 04:59
연예

노제, 명품 광고 편애·1건당 5000만원? "사실 아냐" [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2.07.04 21:1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댄서 노제가 SNS 광고 갑질 의혹을 해명했다.

4일 소속사 스타팅하우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날 노제가 광고 게시물을 요청 받은 날짜로부터 수개월이 지난 뒤 올리는가 하면 그마저도 얼마 뒤에 삭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중소 업체들은 노제 측과 게시물 1개에 수천만 원을 주고 계약했지만 노제의 개인 사정을 이유로 게시물 업로드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노제의 SNS에는 명품 브랜드 관련 게시물만 남아있다는 설명이다.

이에 소속사는 "게시물 업로드와 삭제는 노제 개인의 문제가 아닌 소속사와의 협의 하에 진행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제는 지난해 방송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다음은 노제 소속사가 밝힌 공식입장 전문.

아티스트 노제 관련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안녕하세요. 스타팅하우스입니다.

아티스트 노제(NO:ZE) 관련 입장을 말씀드립니다.

당사는 앞서 노제가 '명품'과 '중소'로 브랜드를 나뉘어 SNS 게시물을 업로드한다는 점과 게시물 1건당 3~5000만원 수준을 받고 있다는 점이 사실이 아님을 전달드립니다.

또한 게시물 업로드 일정에 관해서는 아티스트 개인의 문제가 아닌 당사가 계약 기간을 먼저 확인 후 아티스트에게 전달, 그 후 기한 내 일정에 맞게 SNS를 통해 업로드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게시물 삭제 역시 사전에 아티스트가 당사와 협의하에 진행했음을 말씀드립니다. 

끝으로 당사는 이후에도 혹시 모를 상황 등을 고려해 광고 관계자들과 오해 없이 소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