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15:12
연예

봉준호 "'미키17' 놓고 워너와 갈등? 최종 편집본 넘겼다…홍보 곧 시작"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1 17:04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봉준호 감독의 차기작 '미키17'의 개봉일이 2025년으로 연기된 것과 관련해 배급사 워너브라더스와의 불화설 등 각종 루머가 무성한 가운데, 봉 감독이 직접 입장을 전했다.

지난 5일(현지시간) 미국의 웹진 월드 오브 릴은 영화 기자 다니엘 리치먼을 인용, '미키17'의 개봉이 연기된 이유가 워너브라더스와의 의견 충돌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들은 워너브라더스가 봉 감독에게 '미키17'을 좀 더 대중적인 버전으로 편집해달라고 요구했으나, 봉 감독이 이를 받아들이지 않으면서 갈등이 빚어졌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이러한 갈등으로 인해 워너브라더스가 '미키17'의 개봉일을 2025년 1월로 미뤘고, 이로 인해 봉 감독이 작품을 선보이길 희망했던 올해 칸 영화제에서 첫 선을 보이지 못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당초 '미키17'은 올해 3월 29일 개봉 에정이었으나, 지난 2월 '고질라X콩: 뉴 엠파이어'의 개봉일을 당기면서 '미키17'의 개봉일을 2025년 1월 28일로 연기했다.

당시 워너브라더스는 "미국작가조합(WGA) 및 미국배우조합(SAG-AFTRA)의 총파업 여파로 후반 작업이 지연되면서 불가피하게 개봉을 연기하게 됐다"고 개봉 연기 사유를 밝혔다.

그러나 미국의 버라이어티가 "워너브라더스가 봉 감독의 편집 버전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아 '미키17'의 개봉일이 연기됐다"고 보도하면서 한 차례 논란이 일었다.

이에 대해 봉 감독은 지난 9일 서울아트시네마에서 진행된 '저주받은 아이들' GV에서 이 같은 보도가 오보라고 일축했다.

그는 '미키17'의 모든 편집권을 보장받기로 계약되어 있으며, 지난해 11월 최종 편집본을 넘긴 상황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곧 '미키17'의 홍보가 시작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키17'은 미국 출신 작가 애드워드 애쉬튼이 집필한 SF 소설 '미키 7'을 원작으로 한다. '미키 7'은 죽은 전임자의 기억을 가진 채 계속해서 되살아나는 복제인간의 이야기를 통해 정체성과 계급 모순을 그린다.

'트와일라잇' 시리즈와 '테넷', '더 배트맨' 등의 작품으로 국내에서도 익숙한 로버트 패틴슨이 주연을 맡았고, 마크 러팔로, 스티븐 연, 토니 콜렛 등이 출연한다.

사진= 엑스포츠뉴스DB, 워너브라더스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