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19 23:45
연예

'전신 타투 제거' 나나, 근황 공개…가슴에 남은 타투 흔적들

기사입력 2024.04.20 07:11 / 기사수정 2024.04.21 11:56



(엑스포츠뉴스 박서영 기자) 가수 겸 영화배우 나나가 일상 사진을 공개했다.

19일 나나는 개인 계정에 "딱G"라는 글과 함께 본인의 사진 여러 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나나는 애완견과 함께 테라스에 앉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모습이다. 

사진에 살짝 노출된 나나의 가슴 타투는 팬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앞서 나나는 '조현아의 목요일 밤'에 출연해 타투를 전부 지우고 있다고 밝혔다.

팔과 허벅지, 가슴 부근까지 전신 타투로 화제를 모았던 나나는 타투를 지우는 이유에 대해 "엄마가 깨끗한 몸을 다시 보고 싶다고 부탁하더라. 그래서 흔쾌히 지우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타투를 했을 때 당시 심적으로 힘들었다. 타투를 하는 게 나만의 감정 표현이었다"며 "누가 보면 무식한 방법으로 힘듦을 이겨낸다고 할 수 있지만 나는 타투라는 게 감정을 해소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었다"고 토로한 바 있다.

한편, 나나는 영화 '전지적 독자 시점'에 출연을 확정지었다. 

사진 = 나나 개인 계정

박서영 기자 dosanba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