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6:35
연예

한혜진 "돌체·가바나, 밤 12시까지 워킹 테스트…목숨 걸고 걸어" (미우새)[종합]

기사입력 2024.03.17 22:22 / 기사수정 2024.03.17 22:22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한혜진이 돌체, 가바나와 함께했던 패션쇼 리허설 현장을 회상했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모델 한혜진의 밀라노 패션 위크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한혜진은 밀라노 패션 위크에 초청받아 브랜드 관계자와 대화를 나눴다. 

한혜진은 "패션쇼에 줄곧 서다가, 이젠 초청 받아서 쇼를 보는 입장이 되니까 또 다른 떨림이다. 기분이 묘할 것 같다"라며 "다시 무대에 오르고 싶을 것 같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2007년 돌체앤가바나 패션쇼에 섰을 당시 디자이너 돌체, 가바나와의 일화를 공개하기도. 



한혜진은 "돌체와 가바나가 쇼하기 전날 밤 9시에 갑자기 모델들을 불러 리허설을 했다. 밤 9시부터 12시까지 모델 워킹 테스트를 시켰다. 신인 모델만 불러 워킹 테스트를 시키는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지젤 번천같은 세계적인 모델도 다 와있더라"라고 당시의 상황을 떠올렸다. 

이어 "당시 무대는 강화유리 였고, 힐은 15cm였다. 돌체랑 가바나가 다 지켜보고 있는 상황에서 나도 워킹을 했다. 내가 워킹할 때 둘이서 이야기를 막 하더라. '쟤를 세우는 게 맞냐'라는 이야기를 했던 것 같다"라며 "무릎 펴고 똑바로 걸어봐라고 해서 정말 목숨 걸고 무릎이 부서지도록 걸었다"라고 말했다. 

또 한혜진은 "다음날 쇼에 모델 5명이 안왔더라. 워킹 테스트에서 떨어진 거다. 다행히 저는 쇼에 설 수 있었다. 쇼를 정말 힘들게 했던 기억이 있다"라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이에 서장훈은 "돌체랑 가바나 깐깐한 분들이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