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1 09:54
연예

이장우, 순댓국집 논란 해명…"공장서 나온 김치? 무 100kg씩 썰어"

기사입력 2024.02.13 16:01 / 기사수정 2024.02.13 16:30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순댓국집을 운영 중인 이장우가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8일 유튜브 채널 '장금이장우'에는 '프롤로그 순댓국집 논란 해명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서 이장우는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먼저 그는 "이장우가 누구냐" 등 자신에 대한 댓글을 읽기 시작했다.

한 네티즌은 "드라마 주인공으로는 이제 자기 자신의 현위치를 아는 듯"이라며 "드라마 시장이 안 좋다는 건 자기를 부르는 데가 적어졌다는 것"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장우는 "드라마 판이 지금 개판이다. 너무 힘들다. 카메라 감독님들 다 놀고 있다. 우리나라 황금기에 있던 자본들 다 어디 갔냐. 진짜 슬프다. 제가 MBC, KBS 주말의 아들이었는데, 주말도 시청률 안 나온다"라고 한탄했다.

리즈 시절이 그립다는 반응에 이장우는 "제 20년 전 사진 좀 보내지 마라. 못 돌아간다. 20년 전은 20년 전의 아름다운 행복으로 냅두고 지금을 살아가야 된다"라고 담담히 이야기했다.

순댓국이 맛없다는 댓글에 대해서는 "맛없게 드시는 분들도 계시고 맛있게 드시는 분들도 계신다. 이런 분들은 어쩔 수 없다.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또 김치를 사서 사용한다는 댓글에 무를 하루에 100kg씩 썰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장우는 "음식에 진심인 거 많이 보여드리겠다. 조금만 믿고 기다려주시면 김치, 맛 고쳐드리겠다. 일단 죄송하다"라며 영상을 마무리했다.

사진=유튜브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