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4 22:11
연예

'소년시대' 임시완 "웃음과 거리 먼 사람…팬서비스로 사투리 써" (뉴스룸)

기사입력 2024.01.07 19:47 / 기사수정 2024.01.07 19:47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겸 배우 임시완이 '소년시대 시즌2'를 희망했다.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쿠팡플레이 '소년시대'에 출연한 임시완이 출연해 인터뷰를 가졌다. 

임시완은 '소년시대'의 뜨거운 반응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평사시의 저는 재미나 웃음과는 거리가 먼 사람이다. '소년시대'를 잘 보셨구나 싶다. 저에게는 고무적인 일이다"라며 "팬서비스로 '지나갈게유' 하면서 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임시완은 '소년시대'에서 온양 찌질기 병태로 분한 것에 대해 "별 볼이 없지만 열심히 살아가는 모습이 제게 자각을 하게 해주더라. 다시 한번 마음을 가다듬고 내 찌질했던 모습을 잊지 말자하면서 상기하자는 마음이 들었다"고 했다.



또한 임시완은 "감독님 너무 오래끌면 '소년시대'가 아니라 '청년시대'가 된다"며 시즌2 제작에 대한 열망을 보였다. 

임시완은 "지금껏 해온 작품들을 제가 잘 가지고 있다가 모아서 그걸 한 작품안에 녹여낼 수 있다면 여러가지 인격체를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며 "언젠가 그런 기회가 생긴다면 그런 경험을 잘 가지고 있다가 녹여내야지 하는 계산법이 섰다"고 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