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6 20:31
연예

'어쩌다 마주친' 김동욱, 겹치기 논란에…"모두 노력해" (엑's 현장)[종합]

기사입력 2023.04.27 21:30

김현숙 기자


(엑스포츠뉴스 김현숙 기자) 배우 김동욱이 드라마 겹치기 이슈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어쩌다 마주친, 그대'(이하 '어쩌다 마주친')는 27일 오후 서울시 구로구에 위치한 더 세인트에서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자리에는 배우 김동욱, 진기주, 서지혜, 이원정, 강수연 감독이 참석했다.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1987년에 갇혀버린 두 남녀의 이상하고 아름다운 시간 여행기로, 과거 연쇄살인 사건의 진실을 찾아 나선 윤해준(김동욱 분)과 백윤영(진기주)이 서로 목표가 이어져 있음을 깨닫고 사건을 풀어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날 김동욱은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묻는 질문에 "어떤 범인을 찾는 미스터리 스릴러도 있지만 그 안에 가족과 감성적인 것도 잘 그려져 있다. 배우로서 감성적인 모습과 다양한 연기를 할 수 있는 거 같아 큰 욕심이 났다. 애정을 가지고 촬영했다"고 말했다.

김동욱은 자신을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1987년으로 시간 여행한 윤해준, 진기주는 엄마의 죽음을 막기 위해 어쩌다 1987년에 갇힌 백윤영, 서지혜는 훗날 윤영의 어머니이자 풋풋한 여고생 이순애, 이원정은 꿈 많은 음악소년 백희섭으로 분한다.

기존 수목극 편성이었던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연초, 월화극 편성으로 바뀌게 됐다. 때문에 김동욱의 후속작 tvN 드라마 '이로운 사기'와 '겹치기 논란'이 생기기도 했다.

이에 대해 강 감독은 "연초에 편성이 바뀌게 되면서 김동욱의 후속작과 한 달 정도 겹치게 되었다. 처음 드는 생각은 미안한 게 제일 컸다. 근데 김동욱이 오히려 저를 걱정해줬다"며 미안함을 전했다.



그러면서 "열심히 노력한 만큼 이슈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 그 기간 동안 후반 작업에 몰두했다"면서 "시청자분들이 혼동을 받을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욱 또한 "두 작품 다 너무 매력적이다. 노력을 많이 했다. 두 작품 모두 온전하게 시청자분들에게 보여드릴 수 있는 게 다행인 거 같다"고 전했다.

끝으로 김동욱은 "2023년 정서를 가진 두 인물과 87년도 정서와 풋풋함을 가진 두 인물이 만나서 어떤 정서와 교감을 하는지 지켜봐달라. 수많은 사건들 속에서 서로 돕고 사랑하는지 그런 모습을 보는게 굉장한 재미가 될 거 같다"며 첫 방송 시청을 독려했다.

한편 '어쩌다 마주친, 그대'는 오는 5월 1일 오후 9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 = 김한준 기자

김현숙 기자 esther_0107@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