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22:05
연예

한상진 "故현미 소식, 처음에는 가짜뉴스인 줄"

기사입력 2023.04.10 16:32 / 기사수정 2023.04.10 17:11



(엑스포츠뉴스 윤현지 기자) '마이웨이' 한상진이 이모 故 현미를 그리워하며 심경을 전했다.

지난 9일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는 故 현미의 추모 특집으로 이뤄졌다. 

이날 현미의 조카 한상진이 서둘러 빈소를 찾은 모습이 공개됐다. 한상진은 현미의 큰 아들 이영곤 씨와 끌어안고 오열했다. 이영곤 씨는 "엄마 상진이 왔는데 대답 좀 해봐"라며 흐느꼈다. 

한상진은 "제가 이동 중인데 옆에 다른 분들이 기사를 보셨다. 운전 중인 제가 놀랄까봐 말을 안해주더라. 처음에는 가짜뉴스인 줄 알았다더라"며 "휴대폰을 봤는데 가족들 전화가 와 있었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저에게는 가수 현미이기 이전에 이모다. 이모이기 전에 엄마같은 분"이라며 "어릴 때 이모라고 이야기를 못해서 이모에게는 '마'라고 했다. 제가 '하얀거탑', '이산'으로 신인상을 탔는데 한 회도 안 빼놓고 다 봐주셨다"며 각별했던 현미와의 과거를 이야기했다.

그는 "발음도 조언도 많이 해 주셨다. 제가 발음이 안 좋은 배우였는데 많이 배웠다. 신인 때 '너 발음 고치기 전 까지는 쉽지 않다'고 이야기해 주셨다. 그런 부분도 감사하다"며 눈물을 흘렸다.

사진=TV조선

윤현지 기자 yhj@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