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7 11:49
연예

'임창정♥' 서하얀 "최대 몸무게=83kg…한 끼는 무조건 맛있는 음식" [종합]

기사입력 2022.12.01 19:34 / 기사수정 2022.12.01 21:24



(엑스포츠뉴스 장예솔 인턴기자) 임창정의 아내 서하얀이 구독자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1일 유튜브 채널 '서하얀'에는 '서하얀 첫 Q&A 무엇이든 물어보새얀!(+과거 대방출) 자녀 계획, 승무원 썰, 키&몸무게, 멘탈 관리법, 최애템 etc'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서하얀은 "제가 SBS '동상이몽'으로 처음 인사를 드렸다가 많은 분이 제 일상에 대해 궁금해하시고 어떤 일을 하는지 조금 더 가까이에서 보길 원하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유튜브 채널을 시작하게 됐다"고 유튜버로 활동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서하얀은 "저희 집이 한 49평 정도 되는 것 같다. 저희 식구들이 살기에는 정말 넓고 좋은 집이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MBTI가 'ISFP'라는 서하얀은 "완벽하게 하려고는 노력하는데 메일함 보면 안 읽은 게 몇 천  개 있다. 일이 코앞에 닥치면 확 해결해야 되고 그걸 해결 못하면 스트레스 받는다"며 "태생적으로 준비를 잘 못 한다"고 말했다. 



또한 서하얀은 "키는 176cm고 몸무게는 약 52kg다"라며 "아침마다 몸무게를 사진으로 찍는데 휴대폰 무게도 있고, 잠옷 무게도 가끔 벨벳 종류를 입으면 1kg가 넘는다"며 키와 몸무게를 시원하게 공개했다.

인바디에 대해서는 "근력이 좀 부족하고 체지방이 많은 편이다"라고 말해 제작진을 당황하게 했다. 

이어 서하얀은 "인생 최대 몸무게는 임신 막달에 83kg였다. 아이를 낳은 후에는 79kg, 준표가 4.1kg로 태어났는데 딱 아이 몸무게만큼 빠지더라. 그래서 79kg부터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입맛이 토종 한국인이라는 서하얀은 "최애 음식이 떡볶이랑 닭발이다. 빨간 음식을 먹어야 개운하고 멀미를 안 한다"며 "하루 한 끼는 무조건 맛있는 음식을 먹는다. 그렇지 않으면 스트레스로 이어지니까 먹고 싶은 건 먹되 운동도 똑같이 한다. 러닝머신, 줄넘기, 요가를 틈틈이 한다. 정말 많이 먹었으면 보조제를 먹고 잔다"고 전했다. 

서하얀은 이름에 대해 "제 생일이 화이트데이다. 정말 신기한 게 엄마가 화이트데이인 줄도 모르고 '하얀'이라는 이름이 예뻐서 지어줬다. 초등학교 때는 출석을 부르면 놀림을 받을까 봐 긴장했다. 그런데 지금은 제 이름이 너무 좋다"며 어머니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슬픈 음악과 함께 운전을 하며 스트레스를 해소한다는 서하얀은 "우울한 곡을 더 찾아서 듣는다. 눈물이 나올 것 같은 곡을 좀 듣고 차 안에서 노래를 크게 부른다"고 말했다. 

사진 = 유튜브 '서하얀'

장예솔 기자 imyeso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