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1-29 13:39
연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김상우, 최수영과 티격태격 케미 '눈도장'

기사입력 2022.11.25 14:31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김상우가 ‘팬레터를 보내주세요’에서 최수영과의 케미로 시청자에 눈도장을 찍었다.

지난 18일 첫 방송된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는 연예계 인생 최대 위기를 맞이한 여배우와 가짜 팬레터 답장으로 딸의 팬심을 지켜야만 하는 남자의 탈덕 방지 로맨틱 코미디다.

김상우는 극 중 대한민국의 대표 톱 배우 한강희(최수영 분)의 매니저 ‘허훈’으로 분하며 귀엽고 발랄한 매니저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 안정적인 연기력으로 극 중 캐릭터들과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김상우는 화​​​​​​​가 난 강희를 말리려다 한소리 듣고는 바로 깨갱하는가 하면, 강희의 열렬한 팬인 유나(신연우)의 병실에 먼저 들어가라고 훈의 등을 떠미는 강희에게 “그렇게 걱정되시는 분이 실내에서 선글라스는 좀 그렇지 않나?”라며 받아치는 등 한강희와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발산하며 극의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뿐만 아니라 김상우는 평소에 티격태격하다가도 결정적인 순간에는 한강희를 위해 나서 제 몫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며 자신만의 캐릭터 소화력과 자연스러운 표정 연기로 매니저이자 귀여운 동생 같은 허훈의 모습을 완성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김상우가 출연하는 MBC 4부작 금토드라마 ‘팬레터를 보내주세요’ 3회는 25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사진 = MBC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