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2:24
연예

"내가 입 열면 다 죽어"…허웅·허훈, ♥연애사 공개? (허섬세월)

기사입력 2022.07.19 09:5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허가네 하우스에 특별한 육지 용병들이 발을 들인다.

20일 오후 9시에 방송될 JTBC ‘허삼부자 섬집일기-허섬세월’ 6회에서는 농구 영부인에 이어 허삼부자의 농구 절친 전태풍, 김태술, 김종규가 허가네 하우스를 찾아 시끌벅적한 섬생활을 시작한다.

이날 허가네 하우스에는 KBL 레전드 스타이자 허삼부자의 농구 찐친 전태풍, 김태술, 김종규가 방문한다. 허가네 하우스에 들어선 세 사람의 부푼 기대와 달리 허삼부자는 손님대접은커녕 이들을 점심 준비에 강제 투입시켜 웃음을 안긴다. 주객전도된 상황에 한껏 억울함을 토로하지만 허삼부자에겐 무용지물인 터.

결국 용병들은 주어진 운명을 순응하고 점심 준비에 몰두한다. 고난도의 꽃게 손질부터 장작불 피우기까지 단번에 성공하며 생활력 만렙의 위엄을 뽐내는 용병들을 보며 허삼부자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머쓱해진 허재가 “농구를 그렇게 잘하지 그랬냐”며 핀잔을 주자 용병들은 “손님 불러놓고 하는 게 뭐냐”며 삼부자를 구박데기(?) 취급했다는 후문이다.



육지용병들의 활약은 여기서 끝나지 않는다. 오랜 세월 허웅, 허훈과 동고동락했던 찐친답게 허형제의 치부를 남김없이 폭로하기 시작한 것. 두 아들의 평소 모습을 궁금해하는 허버지의 질문에 득달같이 달려든 세 사람은 허형제의 은밀한 실체(?) 제보에 열을 올리기 시작한다.

특히 “허웅의 이미지는 다 포장된 것”이라는 김태술의 깜짝 고백에 이어 허형제의 연애사까지 모두 다 알고 있는 찐친 김종규는 “내가 입 열면 다 죽는다”고 핵폭탄급 발언을 예고해 모두를 긴장케 한다. 과연 농구 찐친들의 허형제 폭로전이 어떤 파급력을 낳을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허삼부자의 농구 절친들과 함께하는 달콤살벌한 섬생활이 펼쳐질 JTBC ‘허삼부자 섬집일기-허섬세월’ 6회는 20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 = JTBC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