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8-02 08: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푸른 봄' 김형묵 "맡았던 악역 중 제일 힘들었다" 종영 소감

기사입력 2021.07.21 15:19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배우 김형묵이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종영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일 종영한 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푸른 봄')은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로, 가슴 설레는 풋풋한 로맨스, 현실적이면서도 통통 튀는 캠퍼스 스토리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공감을 선사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김형묵은 극중 여준(박지훈 분)의 아버지 ‘여명훈’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여명훈(김형묵)은 대기업 미진식품의 사장으로, 끊임없이 경쟁하며 하루도 쉬지 않고 일하며 지금의 자리까지 독하게 올라온 인물이다.

‘우수하게 두각을 나타내지 못하는 인간은 가치가 없다’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어 극중 여준과 잦은 마찰을 빚기도 했다. 김형묵은 특유의 카리스마로 캐릭터를 그려내며 극의 긴장과 몰입도를 높이는 역할로 주목받았다.

김형묵은 종영을 맞아 소속사 디플랜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금까지 맡았던 악역 중에서 가장 힘들지만 보람되고 즐겁고 뜻깊은 드라마였다. 악역에도 선택의 이유가 있는데 이번 악역을 선택하면서는 배역을 떠나 작품으로 얘기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전했다.

또한 “작품을 통해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고, 모두가 함께 도우며 촬영했고 행복하게 촬영했다.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이 가득 담긴 소감을 전했다.

이에 더해 “요즘 연기에 대해 많이 고민하며 도전하고 있는데, 크고 작은 배역, 악역과 선역 가리지 않고 좋은 작품으로 찾아뵐 테니 많이 응원해 주시고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 늘 힘이 되어주시는 팬들 그리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이 작품 또한 시간 지나 멀리서 보면 푸르디 푸른 봄이었길 소망한다”며 팬들과 시청자들을 향한 진심이 가득한 인사도 덧붙였다.

이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역대급 악역을 탄생시킨 김형묵은 최근 종영한 tvN ‘빈센조’에서는 토토 역을 맡아 유쾌한 연기로 극의 분위기를 환기하며 안방극장을 사로잡기도 했던 바.

매 작품마다 전혀 다른 이미지로 살벌한 악역부터 코믹한 캐릭터까지 다채로운 그만의 매력으로 소화하며 작품에 빛을 더하는 그가 앞으로 또 어떤 작품을 통해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사진=KBS 2TV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