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5-14 10: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호랑이보다' 고현정, '리턴' 논란 심경 고백 "반성해야겠다고 생각"

기사입력 2018.04.12 22:1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고현정이 지난 2월 SBS 드라마 '리턴' 하차 논란 후 두 달여만에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서 심경을 전했다.

12일 서울 종로구 신문로1가에 위치한 씨네큐브 광화문에서 영화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씨네토크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고현정과 이광국 감독, 배우 이진욱, 서현우가 함께 했다.

이날 관객의 질문 시간에서는 고현정을 향한 팬들의 응원이 이어졌다.

관객석에 자리한 한 팬이 고현정을 향해 "힘내세요"라는 응원을 전했고, 고현정은 조심스레 입을 열었다.

이어 고현정은 "제가 이번에 어떤 일련의 일을 겪으면서 진짜 반성을 많이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오해도 오해고 어떻게 없는 일이 일어날 수 있지, '왜 가만히 있느냐'로 말을 들었다. 어떤 일이 일어났을 때 나쁜 일, 좋은 일만 있을 수 없다는 것도 알았다"면서 "저를 좋게 봐 주시고 응원해주시는 것, 그것이 제가 잘 살아야 할 이유 중 하나고 그것이 다다.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고현정의 이번 공식석상 참석은 지난 2월 '리턴' 하차 후 처음이다. 당시 고현정은 '리턴' 촬영 중 제작진과의 갈등을 문제로 중도하차했다.

이후 지난 2일, 사건 이후 첫 공식석상이 될 수도 있었던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 시사회에는 불참했고, 영화 개봉 홍보 영상 등을 통해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손님'에 대한 관심을 당부한 바 있다. 

지난 해 부산국제영화제를 통해 소개됐던 '호랑이보다 무서운 겨울 손님'은 동물원에서 호랑이가 탈출하던 어느 겨울 날 영문도 모르고 갑작스레 여자 친구에게 버림받은 경유(이진욱 분), 그리고 그런 경유 앞에 불현듯 나타난 소설가 유정(고현정)의 이야기를 담고 있는 영화로 12일 개봉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그린나래미디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