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08: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낭만닥터' 한석규, 어린 유연석 의사 만들었다 '운명적 첫 만남'

기사입력 2016.11.07 22:1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와 유연석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7일 첫 방송된 SBS 새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 1회에서는 김사부(한석규 분)가 어린 강동주(윤찬영)와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강동주(유연석)는 '불의의 시대. 불평등의 시대. 불만과 불신으로 가득한 시대. 의료계마저 돈 때문에 울고 웃는 그런 시대가 되어버렸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특히 어린 강동주의 아버지는 의료진의 차별로 인해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한 탓에 세상을 떠났다. 강동주는 "그 사람보다 우리 아버지가 먼저 왔잖아요. 사람 목숨가지고 장난해. 병원이. 의사가. 그러면 안되는 거잖아"라며 병원에서 야구방망이를 휘두렀다.

이때 김사부가 나타났고, 어린 강동주에게 주사를 놔줬다. 이후 김사부는 "그렇게 다 깨부수고 나니까 속이 좀 후련해? 진짜 복수 같은 걸 하고 싶다면 그들보다 나은 인간이 되거라. 분노 말고 실력으로 되갚아줘. 네가 바뀌지 않으면 아무것도 바뀌지 않는다"라며 충고했다.

이후 강동주는 김사부의 말을 밑거름 삼아 의사가 됐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