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7 00:38
연예

'살림남2' 정원관 아내, 20세기 작업 수법 폭로 "정원관, 가방에 휴대폰 넣었더라"

기사입력 2017.03.29 21:19

임수연 기자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2' 정원관의 아내가 정원관의 작업 수법을 폭로했다.

29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2' 20회에서는 정원관과 그의 아내가 두 사람을 만나게 해 준 주선자와 재회했다.

이날 정원관은 아내를 만나게 해줬던 지인 최현주 교수와 만나 담소를 나누었고, 최현주 교수는 "원관 오빠가 처음에는 나를 좋아하는 줄 알았다. 그래서 내가 너에게 상담을 하지 않았느냐"라고 고백했다. 

이에 정원관의 아내는 "첫 만남에 내 가방에 전화기를 넣어뒀었다. 친구 전화기로 전화가 왔었다. 전화기를 받아야 할 것 같다고 해서 퀵으로 보내버렸다"라고 폭로했고, 정원관은 쑥스러운 듯 말을 잊지 못했다.

또 그의 아내는 일찍 일어나는 남자가 이상형이었던 자신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해 정원관이 날을 샌 후 아침에 일찍 일어난 척 연기를 했다고 사실을 덧붙여 웃음을 선사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임수연 기자 en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