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9 18:52
연예

"주사에 배 멍투성이"…손담비, 7kg 증량 후 시험관 시술 고백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6.19 23:00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겸 배우 손담비가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19일 손담비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담비손'에 '갑자기 살이 7kg 찐 이유'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을 통해 손담비는 최근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손담비는 지난 2022년 전 스케이트 선수 이규혁과 결혼했다. 아직 신혼에 한창인 시기임에도 2세 계획에 돌입한 것. 

손담비는 "제기 시험관을 시작했다. 고민 많이 했었는데 어떻게 말할까 싶었다. 시험관을 시작하고 첫 번째는 실패했다"며 "지금 두 번째를 시작했고 주사를 맞은지 4일째"라고 했다.

그는 "오빠가 주사를 다 제조해주는데 오늘은 없어서 제가 하게 됐다"며 "첫 번째 안됐을 때 그렇게 좌절하거나 하진 않았다. 저도 나이가 워낙 있어서 기대 안했지만 그래도 속상하긴 했다"고 했다.

이어 손담비는 "남편이랑 저랑 또 간절히 원하면 언젠가는 생기지 않을까 라는 생각으로 하고 있다. 처음에 실패했을 때 울먹거리긴 했다"며 "이제 두 번째 했는데 하면서 많은 걸 느꼈다"고 어려운 상황 속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 느낀 점들을 고백했다.



그는 "저는 난임은 아니었는데 오빠와의 나이를 고려해 시험관을 택했다. 난임이 아닌데도 첫 번째에 실패할 수 있다는걸 보고 쉽지 않다는 걸 느꼈다"고 덧붙였다. 

이어 손담비는 "주사를 잘못맞으면 멍이 든다. 그래도 다 멍투성이"라며 "7kg 넘게 살이 쪘는데 시험관 때문이었다. 첫 번째 시도 때 너무 말랐다고 의사 선생님이 말하셔서 살을 좀 찌웠다. 인생 역대급 몸무게"라고 설명했다. 

손담비는 시험관으로 인해 살이 많이 찌게됐다며, 혹여 그런 상황으로 인해 심적으로 힘들어할 이들에게 긍정적으로 생각할 것을 조언하기도 했다. 

앞서 손담비는 지난 2022년 SBS 예능 '동상이몽2'에 출연해 2세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손담비는 당시 2세 계획 질문에 "원래 결혼할 때는 계획이 없었지만 지금은 바뀌어서 바로 가지면 더 좋다"면서 "열심히 노력을 해보겠다"고 했다.

또한 최근 건강상의 이유로 유튜브 방송 휴식기를 가지기도 했으며 또 살이 많이 쪘다고 언급하기도 했던 바. 모든 과정이 시험관 도전 중이었음을 알리며 많은 이들의 응원을 받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유튜브채널 '담비손'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