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18 08:00
연예

조현아 "사비로 어반자카파 1집 제작…10만 원짜리 장비 10년 사용" (소금쟁이)

기사입력 2024.06.11 21:28 / 기사수정 2024.06.11 21:28



(엑스포츠뉴스 정민경 기자) 어반자카파 조현아가 데뷔 앨범을 사비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11일 방송된 KBS 2TV '하이엔드 소금쟁이'에서는 이찬원, 양세형, 양세찬, 조현아를 소름 돋게 만든 김경필 머니트레이너의 족집게 '소비 MBTI' 테스트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는 200만 원 작업용 노트북, 400만 원 스피커 등 고급 음향장비에 돈을 아끼지 않는 신인 작곡가가 등장했다.

의뢰인의 월 소득은 200~300만 정도. 그러나 작업실에 구비한 장비들은 1200만 원에 달했다.

이에 조현아는 "일반적인 지출이 아니다. 많이 과하다"며 의뢰인의 소비 습관을 지적했다.



더군다나 의뢰인은 자취를 시작하며 잦은 배달로 한 달 식비만 60만 원에 달한다고. 그는 직업 특성상 패션에 신경을 쓰기 시작, 한 달에 의류에만 50만 원을 소비했다.

양세찬은 "왕년에 우리도 다 폼생폼사 시절이 있지 않았냐"며 의뢰인에 공감했다.

그러자 조현아는 "나는 없었다. 나는 사비로 어반자카파 1집을 냈기 때문에 의뢰인이 신기하다"고 말했다.

조현아는 의뢰인의 지나치게 비싼 음악 장비를 지적하며 "나는 처음부터 60곡 정도 만들 때까지는 처음 구입한 10만원 짜리 장비를 썼다. 그걸로 10년 동안 했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양세찬은 "개그맨들이 데뷔를 하면 동대문에 새빛시장을 방문한다"며 "모든 대한민국의 가짜 명품들이 가득한 곳이다"고 떠올렸다.

양세형은 "나도 처음에 돈을 벌면서 보여주고 싶은 욕심에 명품을 샀다"며 추억에 젖었다.

사진=KBS 2TV

정민경 기자 sbeu300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