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6 00:17
연예

정장 입은 김호중, 영장심사 위해 출석…"죄송하다" [엑's 현장]

기사입력 2024.05.24 11:23 / 기사수정 2024.05.24 12:25



(엑스포츠뉴스, 서울중앙지법 김예은 기자)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이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출석했다. 

김호중은 24일 오전 11시께 서울중앙지법 청사에 도착했다. 이날 정오 예정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함이다. 

김호중은 쏟아지는 취재진의 질문을 뒤로하고 "죄송하다. 오늘 있을 심문 잘 받겠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만 남긴 채 법정으로 들어갔다. 



이날 김호중은 깔끔한 정장 차림으로 모습을 드러냈따. 안경도 착용한 상태였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늦은 밤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다 마주오는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당시 김호중의 매니저 A씨가 자신이 운전했다며 거짓 진술을 했고, 김호중은 사고 발생 17시간 후 경찰에 출석했다. 

김호중은 음주를 하지 않았다고 주장헀지만, 이후 음주 정황이 연이어 드러났다. 더불어 소속사와 함께 증거 인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영장실질심사에는 소속사 이광득 대표와 김호중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 전씨도 함께한다.

사진 = 박지영 기자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