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16:06
연예

故 구하라, '버닝썬 게이트' 취재 숨은 공신…경찰유착 밝혔다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5.20 08:41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카라 고(故) 구하라가 버닝썬 게이트 취재에 핵심 역할을 한 것이 뒤늦게 알려졌다. 

19일 BBC는 '버닝썬: K팝 스타들의 비밀 대화방을 폭로한 여성들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를 공개했다. 

버닝썬 게이트를 취재했던 기자들의 인터뷰가 공개된 가운데, 강경윤 기자는 버닝썬 게이트의 '경찰총장'에 대한 정체를 고 구하라 덕에 파헤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그 단체 카톡방에 나오는 그 경찰이라는 사람, 그 사람은 도대체 누굴까. 그게 너무나 중요한 키포인트였다. 가장 풀리지 않는 문제였고 또 숙제이기도 했는데 구하라 씨라는 존재가 등장해서 그 물꼬를 터준 것"이라면서 "아직도 그날이 좀 기억에 남는다. '정말 도와드리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고 구하라는 버닝썬 게이트에 연루된 최종훈과 데뷔 때부터 친한 사이였다고. 승리, 정준영과도 어느 정도 친분이 있는 관계였다. 강 기자는 "(구하라) 본인이 친분이 있기 때문에 그들이 휴대폰을 할 때 본 적이 있는데 거기에 진짜 이상한 게 많다고 얘기를 했다. 어떻게 도와주면 될까 이렇게 얘기해서 솔직히 얘기했다. '경찰의 존재를 알고 싶은데 알 방법이 없다. 이 부분을 도와줄 수 있겠냐'고 했다"면서 "구하라 씨가 최종훈 씨한테 전화를 걸어서 그 부분을 물어봐줬다"고 말했다. 

고 구하라의 친오빠인 구호인 씨도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하라는 최종훈이랑 연습생 때부터 오래 알고 지낸 친한 친구 사이였다. 기자님한테 '네가알고 있는 사실을 얘기해라' 이렇게 설득한 걸로 알고 있다. 동생이 종훈이랑 전화 통화를 스피커폰으로 했을 때 옆에서 들었는데 동생이 '종훈아 내가 도와줄게, 네가 알고 있는 것 그대로 기자님한테 얘기를 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최종훈과 강 기자의 전화통화 내용이 공개됐다. 최종훈은 경찰총장에 대해 "골프를 한번 쳤다. 얼핏 듣기로는 지금 청와대에 있다고 하더라. 근데 과거에 경찰 경력이 있고"라고 말했다. 

강 기자는 "허구의 인물이 아니라 윤규근이라는 실제로 있는 인물이라고 최종훈이 입밖으로 꺼내게 도와준 것"이라며 고 구하라의 도움에 고마운 마음을 꺼내놓았다.

한편 구하라는 지난 2019년 11월 세상을 떠났다. 

사진 = 공동취재단,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