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31 05:09
연예

유재환, 이번엔 음원 돌려막기…임형주도 피해 "500만원 빌려달라고"

기사입력 2024.05.08 11:23 / 기사수정 2024.05.08 11:23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작곡가 겸 방송인 유재환의 사기 행각이 연이어 보도되고 있다. 

8일 디스패치는 유재환이 작곡료를 벌기 위해 또 다른 가수에게 음원을 던지는 일명 '음원 돌려막기'를 하며 수익을 거둬들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유재환은 가수의 꿈을 품고 한국을 찾은 A씨, 세계적인 팝페라 가수 임형주 등에게 '음원 돌려막기' 사기 행각을 벌였다고. 

유재환은 2022년 SNS를 통해 곡비 없이 진행비만 받고, 작곡을 해주겠다는 홍보를 했다. A씨는 유재환의 개인계좌로 130만 원을 송금했고, 직접 쓴 가사 3개도 함께 보냈다.

유재환은 '붉은 실'이라는 노래를 작곡해 전송했고, A씨는 추가 작곡을 요구하며 130만 원을 다시 보냈다. 이후 두 사람은 정규 앨범을 만들기로 했고, A씨는 1260만 원을 송금했다. 2023년 3월까지 발매를 약속하는 계약서도 썼지만 완곡도 없이 약속은 흐지부지됐다. 



특히 유재환이 작곡한 '붉은 실'은 A씨가 아닌 임형주에게 갔다고. 앞서 임형주는  2022년 11월 16일, 정규 8집 앨범 '로스트 인 메모리'를 발매했고, 유재환이 작곡한 '붉은 실'과 '꽃한송이'를 타이틀로 올렸다. 

유재환은 해당 곡을 작곡하고 870만 원을 받았고, 임형주는 "유재환이 5곡 견적서를 보내왔다. 1,100만 원을 요구했다. 하지만 완성곡은 2곡뿐이었다. 전부 지급할 수 없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유재환은 임형주에게도 돈을 빌려달라고 했다고. 임형주는 "유재환에게 '형, 그때 안 준 돈 주지 마시고 500만 빌려달라'는 문자를 받았다. 내가 '나는 사람들과 돈거래는 안한다'면서 그냥 200만 원을 송금했다"고 밝혔다. 

한편, 유재환은 지난달 23일 작곡가 정인경과의 결혼을 발표했으나 사기, 성희롱 등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한 누리꾼이 유재환으로부터 작곡비를 호소했으나 핑계를 대며 곡을 주지 않았고, 2년째 곡도 받지 못하고 있음을 폭로한 것.

논란이 불거지자 유재환은 결혼 발표글을 비롯해 모든 SNS 글을 내린 바 있다. 이후 유재환은 "금액이 너무 커서 지금 당장 한 번에 모든 분께 변제할 수 있는 능력이 없어, 분할 변제 양해 부탁드리고 있으며 제가 말씀드린 날짜는 무조건 책임지고 지킬 것"이 사과문을 게재했으나 이 역시 거짓논란에 휩싸여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