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2 17:50
연예

"아이돌도 사람, 존중해줬으면"…24년차 보아, 악플 향한 호소 (오픈인터뷰)[종합]

기사입력 2024.03.30 20:18 / 기사수정 2024.03.30 20:18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가수 보아가 아이돌에 대한 존중을 호소했다.

30일 채널A '오픈 인터뷰'에는 24년차 아이돌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보아는 최근 자신의 자작곡 '정말 없니?'로 컴백해 활동 중이다. 

보아는 "이별의 과정을 세심하게 다룬 노래"라며 "저는 사실 사랑노래를 좋아한다. 항상 쎄고 깨부시고 그런 노래를 많이 했다. 저는 SMP를 계속 해왔던 사람으로서 그런 안 해도 된다고 했을 때 가장 저 다운 걸 하고 싶다"고 했다. 

또한 보아는 13살에 데뷔한 것에 대해 "돌이켜보면 그냥 바쁘고 정신 없었다. 오히려 즐기지 못한게 아쉽다"고 했다. 그는 자신의 삶이 '트루먼 쇼' 처럼 생중계되는 것에 대해 "연예인도 사람이다. 많은 분들이 연예인을 화풀이 대상으로 여긴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보아는 "악플은 나쁘다"며 "악플은 그냥 나쁘다"고 호소했다. 그는 특히 힘든 부분에 대해 "해외 활동이 힘들었다. 일본 연예인들도 저에게 말을 잘 안 걸었다"며 "배타적이지 않기 보다 외국에서 온 가수가 많지 않아 동떨어진 느낌"이라고 했다.

이어 보아는 "음악은 실존하는 타임머신같다. 예전 노래를 들으면 그때 나로 데려가준다"며 "길이길이 거론됐으면 좋겠다. 그만큼 열심히 살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30대에 가수의 영역은 넘어선 부분에서 재미를 느낀다"며 최근 NCT위시의 프로듀서로 나선 것에 대해 "뿌듯했다"고 했다.



보아가 바라본 한류는 어떤 모습일까. 그는 "지금 데뷔하는 친구들은 전세계를 대상으로 데뷔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일본에 진출할때 무조건 일본어를 배워야 했는데 지금은 도리어 한국어를 배우려는 분들이 많더라"라고 감탄했다. 

특히 보아는 "아이돌은 이러면 안된다는 시선들이 위축되게 만든다. 좀 더 따뜻한 시선으로 아이돌도 사람이다. 존중하는 마음이 있었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사진 = 채널A 방송화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