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3 09:37
연예

월드클라쓰, '골때녀' 통합 챔피언 등극…'사상 최초 2관왕' (골때녀)

기사입력 2024.03.07 11:07 / 기사수정 2024.03.07 11:07



(엑스포츠뉴스 박세현 기자) 월드클라쓰가 통합 챔피언으로 등극해 관심을 모은다. 

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지난주 2대 2 스코어로 연장전에 돌입한 FC월드클라쓰와 FC발라드림의 챔피언 매치 결과가 공개됐다.

이번 경기의 승리팀은 '골때녀' 최초 2관왕 등극이라는 역사를 쓰게 되어,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경기에 관심이 집중되었다.

골든골로 승부를 가리는 연장전에 돌입하자 발라드림은 지친 모습을 보였고, 최성용 감독은 그에 따라 적절한 포지션 변화를 주었다.

이에 대항하는 월드클라쓰는 팀의 강점인 강철 체력에 자신감을 보이며, 킥인으로 승부를 가리는 승부수를 띄웠다.

양 팀은 서로 역습 찬스를 주고받으며 호시탐탐 골든골을 노렸지만 최후의 방패인 리사와 케시의 벽을 뚫지 못하고 득점을 가져가지 못했다.



특별 해설위원으로 참여한 이영표는 "양 팀의 경기력, 내용만 보면 여기서 오늘 져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지 못하는 팀은 엄청 억울할 것 같다"라고 전했고, 관중석에서 지켜보던 오나미는 "이래서 챔피언이라고 하나 보다"라며 양 팀의 수준 높은 플레이에 감탄을 보였다.

용호상박의 승부는 골든골 없이 승부차기로 이어졌다. 관중으로 참여한 유희관은 "완전 각본 없는 드라마다. 드라마도 이렇게 못 만들겠다"라며 마지막 승부차기까지 숨죽여 지켜보았다.

월드클라쓰의 카라인, 사오리, 애기가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발라드림의 경서와 서문탁이 실축하며 승부는 4번 키커 나티의 발끝에 달렸다.

멀티골 활약의 주인공 나티는 깔끔하게 골을 성공시켰고, 월드클라쓰에 통합 챔피언 트로피를 안겼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새롭게 찾아오는 올스타 리그의 선수 드래프트가 진행되었다. 올스타 리그는 역대 우승 감독들의 이름을 건 올스타 4팀의 토너먼트 형식으로 진행되며, 각 감독은 자신이 원하는 선수들을 직접 고를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드래프트 결과 'FC조재진'은 이현이, 심으뜸, 나미해, 경서, 황희정, 키썸이, 'FC백지훈'은 서기, 김보경, 김승혜, 나티, 이혜정, 오정연이, 'FC최성용'은 김가영, 정혜인, 히밥, 이승연, 카라인, 케시가, 'FC최진철'은 오나미, 강보람, 윤태진, 허경희, 채리나, 리사가 한 팀을 이루게 되었다.

다음주에는 'FC최성용'과 'FC백지훈'의 자존심을 건 한 판 승부가 펼쳐질 것으로 예고돼 관심이 집중된다.

'골 때리는 그녀들'은 매주 수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SBS 골 때리는 그녀들

박세현 기자 shinesh830@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