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22:35
연예

장영란 "좋은 일인데…바자회서 명품 가방 도둑맞기도" (A급 장영란)

기사입력 2024.02.09 20:18 / 기사수정 2024.02.09 20:18



(엑스포츠뉴스 김수아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기부를 위한 바자회를 열었다.

9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실제상황! 장영란 명품백 도둑맞은 사건 결말 (충격,바자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장영란은 바자회에 기부할 옷들을 스타일리스트들과 함께 정리했다. 명품을 보고 놀란 제작진이 "이걸 어떻게 내?"라고 놀라자 장영란은 "나 비싼 옷 많이 내놔. 나 연예인이야! 명품 없는 줄 알았어?"라고 소리쳤다.



이어 장영란은 비싼 옷들을 모두 저렴하게 팔아서 100% 기부한다고 알렸다. 그러더니 "명품이 있는지 몰랐구나? 나 환장하네"라며 다시 한번 황담함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다 좋은 일 하는 거라 이런 명품이 있어야 사람들이 또 사지"라고 이유를 밝혔다. 매장으로 옷을 옮긴 장영란은 "작년 바자회 때도 이틀 앓아누웠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기부하면 기분이 그렇게 좋고 뿌듯하다고.

천만 원이 목표 금액인 장영란은 바자회 당일인 다음날 한 번도 신지 않은 샤넬 구두를 가져와 제작진을 놀라게 했다.



그런가 하면, 쉬는 시간에 스타일리스트는 장영란에게 선글라스를 썼다가 벗으면서 주머니에 넣은 사람을 봤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세 사람이 동시에 목격해 결국 가져가지는 않았다고.

이를 들은 장영란은 "작년 바자회 때도 엄청 훔쳐갔었다. 그땐 카메라가 없어서 더 심했대"라고 털어놨다. 발렌시아가 가방을 가져간 사람도 있었다고 공개해 안타까움을 더했다.

바자회를 마친 장영란은 12,126,000원의 매출을 확인하더니 "우리 대박 난 거래. 천만 원 잘 판 거래"라며 기뻐했고, 바자회에 참여한 사람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사진=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 영상 캡처

김수아 기자 sakim424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