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7 05:48
연예

박지현, 살인범 잡으려다 안보현 잡았다…박 터지는 수사 공조 (재벌X형사)

기사입력 2024.01.05 10:02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 안보현과 박지현의 대박 터지는 수사 공조가 시작된다.

26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열혈사제', '천원짜리 변호사', '모범택시', '원 더 우먼' 등 살아있는 캐릭터플레이와 호쾌한 권선징악 서사로 메가 히트를 터뜨리며 믿고 보는 사이다 세계관을 구축해 온 SBS 금토 유니버스가 야심 차게 내놓는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 가운데 '재벌X형사' 측이 5일, 안보현(진이수 역)과 박지현(이강현)의 수사 공조를 미리 볼 수 있는 2차 티저 영상을 공개해 흥미를 자극한다. 극 중 안보현은 노는 게 제일 좋은 철부지 재벌 3세이자 낙하산 형사 진이수 역을, 박지현은 수사하는 게 제일 좋은 '수사덕후'이자 강하경찰서 강력 1팀장 이강현 역을 맡아 재벌과 형사의 공조라는 전대미문의 수사기를 그려 나갈 예정이다.



공개된 티저 영상은 첫 단추부터 단단히 엮여버린 진이수와 이강현의 모습을 조명한다. 이강현이 살인범을 잡으려다 때아닌 한수그룹 막내아들 진이수를 특수폭행 현행범으로 체포해 강하경찰서를 발칵 뒤집어버리고 만 것. 여론을 무마하기 위해 경찰 수뇌부와 한수그룹은 '진이수가 그동안 비밀로 경찰 활동을 해왔다'는 신박한 변명을 구상한다. 이에 하루아침에 철부지 재벌 3세가 진짜 강력계 형사로 임용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져 흥미를 치솟게 한다.

이후 이강현의 "내 수사에 방해가 되면 너는 죽는다"라는 으름장과 함께 두 사람의 대 환장 공조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돼 흥미를 한층 돋운다. 진이수는 이강현이 강압적이고 제멋대로라며 발끈하는 한편, 마치 자신이 이강현의 상사라도 되는 냥 수사를 진두지휘해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이강현은 진이수를 향해 "아무나 잡아오면 범인일 것 같지?", "수사가 장난이야?"라고 일갈하는데, 서로 쌍심지를 켜고 박 터지게 싸우는 모습이 폭소를 유발한다.

그런가 하면 수사 파트너 진이수와 이강현이 함께 겪어내는 스펙터클한 사건 사고들이 펼쳐져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 전개를 기대하게 한다. 더욱이 대 저택 탐문수사는 기본, 헬기 동원, VIP 클럽 잠입까지 총망라하는 FLEX 수사기가 예고돼 보는 이의 심장을 짜릿하게 만든다.

이와 함께 이강현은 "이놈들 무조건 우리가 잡는다"라며 원팀을 강조하기 시작하고, 진이수 역시 "싸울 거면 내가 네 편 할게"라며 힘을 보태고 있어, 점차 진정한 파트너로 거듭날 두 사람의 미래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이에 재벌과 형사의 전대미문의 공조 수사로, 돈과 빽만 믿고 활개를 치는 자들의 악행을 뿌리 뽑는 '대박'을 터뜨릴 '재벌X형사' 본 방송에 기대감이 고조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2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 SBS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