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6 01:56
연예

안보현x박지현 티키타카 온다…SBS 금토 사이다 유니버스 시동 (재벌X형사)

기사입력 2023.12.12 09:23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SBS의 금토 사이다 유니버스를 재가동시킬 2024년 첫 드라마 '재벌X형사'가 대본리딩 현장을 공개하며 본격적인 출격 시동을 걸었다.

'마이데몬' 후속으로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재벌X형사'는 철부지 재벌3세가 강력팀 형사가 되어 보여주는 '돈에는 돈, 빽에는 빽' FLEX 수사기. '열혈사제', '천원짜리 변호사', '모범택시' 시리즈, '원 더 우먼' 등 익살스러운 캐릭터플레이와 호쾌한 권선징악 서사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믿고 보는 사이다 세계관을 구축해 온 SBS 금토 유니버스가 2024년에 야심 차게 선보이는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마이네임'을 집필한 김바다 작가와 '악의 마음을 읽는 자들', '악귀'를 공동 연출한 김재홍 감독이 호흡을 맞추고, 스펙트럼 넓은 연기력을 통해 '대세 배우' 반열에 오른 안보현(진이수 역)과 박지현(이강현)이 주연으로 가세해 위트와 텐션이 살아있는 코믹 액션 수사물을 탄생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 가운데 '재벌X형사'의 본격적인 출격을 예고하는 첫 대본리딩 현장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날 대본리딩에는 김재홍 감독과 김바다 작가를 비롯해 안보현(진이수), 박지현(이강현), 강상준(박준영), 김신비(최경진), 정가희(윤지원), 장현성(진명철), 전혜진(조희자), 권해효(이형준), 윤유선(고미숙), 김명수(최정훈) 그리고 특별출연 곽시양(진승주) 등 주요 출연자들이 모두 참석해 완벽한 연기 호흡을 과시했다.

'재벌X형사'가 기존 형사물에서 봐왔던 '돈 없고, 빽도 없지만 정의로운 형사' 설정에서 벗어나 '돈도 많고 빽도 있는 재벌 3세 형사'라는 전대미문의 설정을 가지고 있는 만큼, 이날 대본리딩 현장에는 지금껏 본적 없는 스토리 전개와 신선한 캐릭터플레이가 펼쳐져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마치 추리 게임을 보는 듯 버라이어티한 사건 에피소드들은 대본을 읽는 것만으로도 쫀쫀한 몰입도와 텐션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노는 게 제일 좋은 철부지 재벌 3세이자 낙하산 형사 '진이수' 역으로 SBS 금토 사이다 히어로 계보에 가세한 안보현은 천연덕스럽고도 명민한 매력을 뽐내며 '영앤리치 먼치킨 히어로'로서 변신을 완료했다는 후문이다.

수사하는 게 제일 좋은 수사덕후이자 강력계 최초의 여성 팀장 '이강현' 역으로 분한 박지현 역시 소탈하고 걸크러쉬 매력 넘치는 캐릭터의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해 본 방송에서 보여줄 파격 연기 변신에 기대를 높였다. 더욱이 극 중 앙숙과 수사 파트너를 오갈 안보현과 박지현이 보여준 익살스러운 티키타카 역시 웃음을 유발하는 포인트였다.

뿐만 아니라 안보현, 박지현과 함께 강력 1팀의 일원으로서 개성 있는 활약과 대환장 팀워크를 보여준 강상준과 김신비,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의 역으로 매력적인 아우라를 뽐낸 정가희, 베테랑 연기파들의 내공과 무게감을 유감없이 발휘한 장현성, 김명수, 전혜진, 권해효, 윤유선에 이어 안보현과 훈훈한 형제 케미를 자랑한 곽시양에 이르기까지 다채로운 배우들이 만들어내는 연기 앙상블 역시 압권이었다고.

이에 대본리딩이 끝난 직후 김바다 작가는 배우들의 캐릭터 소화력에 감탄하며 "오늘부터 여러분께 모든 캐릭터를 맡기고 발 뻗고 잘 수 있겠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고, 김재홍 감독은 "대본이 재미있다는 평판이 증명된 대본리딩이었던 것 같다. 대본보다 재미있는 드라마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는 전언이다.

2024년 금토 사이다 유니버스의 야심찬 신작 '재벌X형사'는 2024년 1월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사진=SBS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