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3 16:46
연예

김서형 "외유내강, 스스로 따돌림 원해…수식어? 중요치 않아" (뉴스룸)

기사입력 2023.08.19 20:1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배우 김서형이 자신의 수식어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19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배우 김서형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강지영 앵커는 기분이 어떠냐는 질문을 건넸고, 김서형은 "제가 오늘 아나운서가 된 기분"이라고 말했다.

과거 드라마 'SKY캐슬'에서의 김주영 역으로 '쓰앵님'이라는 별명을 얻은 그는 그렇게 불리는 게 어색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제가 했던 캐릭터고, 좋아해주셨으니까 기억해 주시는 게 먼저이긴 할 것"이라면서도 "그 뒤에 또 작품들이 있었으니까 다른 작품으로 또 불렸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실제 성격에 대해서는 "여린 것 같다"고 말한 그는 "작품에서 캐릭터를 만날수록 그게 드러나더라"면서 자신이 외강내유라고 전했다.

그는 "낯을 가리는 것 같다. 여럿이 어울리는 걸 확실히 불편해하는 것 같고, 스스로가 '따'이기를 원할 때가 있는 것 같다"고 속내를 전했다.

이어 "일을 하다보니까 외로움보다는 고독에 가까운 시간들이 있는 것 같다. 그게 나쁜 지점이 아니라 더 좋은 쪽으로 갔을 때 고독도 떠안고 가면 성장하게 된다는 걸 알게 됐다. 그래서 홀로 있어도 즐거운 것 같다"고 덧붙였다.

가장 애착이 가는 수식어가 있는지에 대해서는 "어떻게 불리는 건 나에게 그렇게 중요하지 않다"면서 "개인적으로 그냥 나에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책임지는 걸 좋아하는 것 같다. 내 중심이 좀 센 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냥 내 주변에 있는 사람으로 보이는, 믿는 걸 도와드리는 매개체인 것으로 최선을 다 하고 늘 그랬듯이 그렇게 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 '뉴스룸'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