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15 01:17
연예

"로맨스 여신의 귀환"…김소현 아니면 소용없는 로맨스 (소용없어 거짓말)

기사입력 2023.08.02 17:17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소용없어 거짓말’ 김소현이 목솔희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안방극장을 사로잡았다.

김소현은 지난 31일과 1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 1, 2회에서 거짓말이 들리는 능력을 이용해 진실을 탐지하는 라이어 헌터 목솔희 역으로 열연을 펼쳤다. 김소현은 첫 등장부터 독보적인 목소리와 짙은 눈빛 연기를 발산, 보는 이들의 시선을 모았다.

캐릭터에 생생함을 더해 극적 몰입도를 높인 김소현을 향한 연기 호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헤어나올 수 없는 김소현의 활약상을 짚어봤다.

# 걸크러쉬 폭발한 통쾌한 사이다 연기

1회에서 목솔희(김소현 분)는 의뢰인 상황에 맞춰 진실을 탐지하기 위해 다양한 역할로 변신했다. 의뢰를 해결하기 위해 첫 등장부터 거침없는 질문을 내뱉는 김소현은 안방극장에 통쾌한 사이다를 선사, 시청자들을 오롯이 목솔희에 이입하게 만들었다.



2회에서는 5년 전 솔희가 위기에 몰린 김도하(황민현)를 도와줬었던 과거 이야기가 그려져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현재 전단지 속 용의자와 의상 착의가 비슷해 상인들에게 범인으로 몰린 도하를 구해주는 등 걸크러쉬 매력을 뽐냈다. 

도하가 거짓말을 하지 않아서 구해준 솔희는 뒤늦게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도하가 신경 쓰이기 시작했다. 차분하면서도 엉뚱한 매력을 가진 목솔희 캐력터를 생생히 그려낸 김소현의 매력이 더욱 빛났다.

# 로맨스 여신의 귀환

솔희는 도하와의 첫 만남부터 묘한 긴장감을 그려냈다. 옆집으로 이사 온 도하를 수상하게 여긴 솔희는 알 수 없는 이끌림에 자꾸만 도하와 엮이게 되면서 서로를 경계하는 티키타카가 계속됐다. 김소현은 단 2회 만에 헤어나올 수 없는 러블리한 매력으로 목솔희 캐릭터에 빠져들게 했다. 

2회 방송 말미 솔희는 의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술에 취해 바닥에 앉아있는 도하를 발견했다. 도하의 옷 속에 있던 선글라스를 본 솔희는 박무진(송진우)이 의뢰를 신청했던 작곡가 김도하가 옆집에 사는 도하임을 알게 됐다. 의뢰 중에 단 한 번도 거짓말을 하지 않았던 도하의 모습에 놀랐었던 솔희는 마스크를 쓰고 자신의 앞에 잠든 도하가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솔희는 참을 수 없는 궁금증에 잠든 도하의 마스크를 내리는 데 성공, 한참을 멍하게 쳐다보다가 다시 마스크를 올리려는데 도하가 자신의 손목을 잡아 놀란 모습의 엔딩으로 설렘과 함께 다음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김소현은 ‘라이어 헌터’로 멋짐을 뿜어내다가도 사랑스럽고 엉뚱한 반전 매력을 선보였다. 특히 섬세한 연기력으로 작품의 서사를 이끌어가면서 캐릭터의 입체적인 서사 또한 흡입력 있게 구현해냈다.

한편, 김소현의 활약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되는 tvN 월화드라마 ‘소용없어 거짓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소용없어 거짓말' 방송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