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7-20 14:50
연예

이연복, '김치볶음밥 거부' 학생들에 충격 "밥을 안 먹어" (한국인의 식판)[종합]

기사입력 2023.05.13 20:14 / 기사수정 2023.05.13 20:14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한국인의 식판' 이연복이 김치볶음밥을 거부하는 미국 어린이들에게 충격을 받았다.

13일 방송한 JTBC '세계로 가는 한국인의 식판'(이하 '한국인의 식판')에는 미국 초등학교 급식에 도전한 이연복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날 이연복은 삼겹김치볶음밥을 급식의 메인 메뉴로 결정했다. 하지만 김치볶음밥은 매운 맛에 익숙하지 않은 미국 아이들에게는 다소 매울 수 있다는 평이 만연했다. 교장은 "덜 맵게 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평가했고 이연복은 "어린이들 먹는 거니 설탕을 넣자"며 매운 맛 잡기에 나섰다.



하지만 급식 당일 크리스는 김치볶음밥을 맛 본 후 "이거 미국 초등학생 못 먹는다"고 평가했다. 이어 계란 지단과 나물을 함께 얹어 먹은 후에는 "매운 맛을 잡는다"고 이야기했다. 급식팀은 아이들을 위해 계란을 듬뿍 얹어 나가기로 결정했다.

급식을 배식받은 아이들은 "나 이거 좋다", "진짜 맛있다"며 김치볶음밥 먹방에 열중했다. 하지만 이내 다수의 아이들이 "너무 맵다"며 손부채질을 시작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위해 먼저 급식을 맛본 학년별 아이들의 반응이 공개됐다. 저학년 아이들과 몇몇 아이들은 김치볶음밥 한 톨만 먹은 후 시식을 포기하기도 했고 "매운 맛 별로 안 좋아한다"며 거부한 아이도 있었다. 

하지만 또 다른 아이들은 "매운 맛 과자보다 덜 맵다", "이 밥이 정말 좋다. 한 그릇 더 먹어도 되냐"며 김치볶음밥에 긍정적인 평가를 내놨다.



실제로 김치볶음밥이 배식 된 급식실. 걱정대로 "나 이거 못 먹는다"며 물을 찾기 시작하는 여러 아이들과 고개를 저으며 급식을 거부하는 저학년 아이들까지 속출했다. 이연복은 "밥을 안 먹냐"며 충격에 빠졌고 허경환은 "빨갛고 그러니까 애들이 생각보다 밥을 안 먹는다"며 한탄했다.

한예리는 급식실로 오는 차 안에서 "김치볶음밥이 저학년 아이들에게 조금 매울까봐 걱정되기는 했다. 저도 어릴 때 떡볶이 물에 씻어먹었다"라고 걱정을 했던 바, 그 또한 속상한 표정을 지었다.

이내 급식실의 아이들은 "그래도 맛있다", "계란이랑 먹거나 미숫가루 먹으면 안 맵다", "손에 혀를 문지르면 나아진다"며 김치볶음밥에 계속 도전했다. 선생님들 또한 "정말 맛있다"며 매운 음식에 도전하는 아이들을 보며 감탄했다.

이연복은 "뭐가 제일 맛있냐고 물으니 김치볶음밥이라고 한다"며 안도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