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6 16:55
연예

"탐 나서 안 돌려드렸다"…윤정수, 김수미에게 저지른 잘못 고백 (당나귀 귀)

기사입력 2023.04.29 11:17 / 기사수정 2023.04.29 11:17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기자) '당나귀 귀' 김수미와 윤정수가 환상과 환장을 넘나드는 '찐' 모자 케미를 뽐낸다.

30일 방송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는 양아들 윤정수를 향한 배우 김수미의 진심 어린 애정이 그려진다.

이날 김수미는 "윤정수가 마음을 사로잡은 비결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정수가 어머니 살아 생전에 너무 효자였고 바르게 살아서 예쁘다"고 밝혀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윤정수도 전라도 손맛 끝판왕인 김수미의 요리 덕에 요즘 살이 부쩍 올랐다고 말해 현장에 웃음을 안긴다.



그런 가운데 윤정수는 김수미에게 잘못한 게 있다며 "고등어 찜과 갈비찜을 주신다고 해서 받으러 갔다가 음식보다 생전 처음 본 냄비가 탐이 나서 안 돌려드리고 그냥 가졌다"고 고백한다. 

이에 김수미가 "나는 반찬을 싸 주면 그릇 안 갖고 오는 놈을 제일 싫어한다"며 정색하자 김숙은 "빨리 거기에 뭐 다른 것 넣어서 드리세요"라 안절부절했고, 김희철은 "전 냄비 잘 반납할 수 있다"면서 호시탐탐 양아들 자리를 넘봐 윤정수를 당황케 만들었다는 후문.

김수미와 윤정수의 실제 엄마와 아들같이 유쾌한 티키타카 케미가 펼쳐질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김수미와 윤정수의 모자 케미스트리는 30일 오후 4시 45분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KBS 2TV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