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9 03:18
스포츠

IOC, 러시아-벨라루스 선수 올림픽 출전 길 터 주나

기사입력 2023.01.26 15:2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러시아와 침공 조력국인 벨라루스 두 나라 선수들의 2024 파리올림픽 참가 가능성을 열어뒀다.

IOC는 26일(한국시간)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전쟁 발발 11개월을 맞아 IOC 위원들과 선수 대표, 종목별 국제연맹(IF), 국가올림픽위원회(NOC) 관계자들과 나눈 전화 회의를 바탕으로 작성한 성명을 26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전 세계 스포츠 관계자들은 먼저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이후 IOC가 러시아와 벨라루스 두 나라에 내린 징계 유지를 만장일치로 재확인했다.

징계 조치에 따라 러시아와 벨라루스에서 어떤 국제 대회도 개최할 수 없으며 두 나라 선수들은 국제 대회에서 국기, 국가 등 자국을 대표하는 어떠한 상징물도 사용할 수 없다. 또 러시아와 벨라루스 정부 관계자들은 어떠한 국제 스포츠 회의나 행사에 참석할 수 없다.

스포츠 각계 대표들은 아울러 우크라이나와 우크라이나 선수들이 파리올림픽과 2026 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에서 강력한 선수단을 구성하도록 강력하게 연대하며 우크라이나 선수들의 훈련 지원에 최선을 다하자고 뜻을 모았다.

징계와 연대의 대원칙은 유효하지만, 두 나라 선수들의 파리올림픽 참가를 두고는 우크라이나와 세계 스포츠 대표들의 의견이 엇갈렸다.

IOC는 전화 회의 참가자 대다수 견해라는 점을 들어 올림픽 헌장에 따라 모든 선수의 권리를 차별 없이 대우해야 한다며 각 나라 정부는 어떤 선수가 대회에 참가할 수 있고 없는지를 결정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어 단순히 국적 때문에 선수가 대회에 참가하지 못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IOC는 이런 원칙에 따라 '엄격한 조건' 아래 선수들이 대회에 참가하는 방법을 더 모색해야 한다고 결론내렸다. IOC는 '엄격한 조건'의 적용 대상으로 중립국 소속인 선수, IOC의 평화 임무에 위배되는 행동을 하지 않은 선수, 세계도핑방지기구(WADA)의 기준을 전적으로 따르는 선수들을 제시했다.

이런 방침은 노골적으로 전쟁을 지지하지 않은 러시아와 벨라루스 선수들이 도핑 테스트를 문제없이 통과하면 국제대회와 올림픽 출전을 허용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사진=EPA/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