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31 15:21
연예

성유리 "SNS 사진, 반했다가 실물에 실망할 수도" (이별리콜)

기사입력 2023.01.15 15:39 / 기사수정 2023.01.15 15:39



(엑스포츠뉴스 이예진 기자)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성유리가 SNS 만남에 대해 솔직한 생각을 전해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내로남불(내가 하면 로맨스, 남이 하면 불륜)’이라는 주제로 리콜남의 사연이 소개된다. 일일 리콜플래너로는 래퍼 한해가 출연한다.

이날 등장하는 리콜남은 SNS에서 사진을 보고 첫눈에 반했던 X에게 이별을 리콜한다. 자신의 이상형이었던 X와 SNS로 친구로만 무려 1년 6개월을 지내다가 처음으로 대면하던 날, 리콜남은 X에게 또 한 번 반하게 된다. 여러 번의 만남을 가진 후 리콜남은 자연스럽게 X에게 고백하면서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한다.

리콜남의 이야기에 한해는 “요즘에는 직접 만나지 않고 SNS로 관계를 지속하는 경우도 많더라”라고 신기해하고, 성유리는 “어떻게 보면 위험할 수 있다. (SNS 사진을 보고 반했는데) 실제로 보고 실망할 수도 있다”라고 말해 공감을 유발한다.



그렇게 오랜 시간 썸을 타다가 연인이 된 두 사람이지만, 서로의 남사친과 여사친이 등장하면서 관계가 틀어지기 시작한다. 여사친들과 함께 해외여행을 가거나, 남사친과 단둘이 춤연습을 하는 등 서로 이해할 수 없는 행동들이 반복되면서 결국 두 사람은 이별하게 된다.

리콜남은 이별한 지 3년이 지났지만 X를 잊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 여사친까지 정리하겠다는 각오로 재회를 간절하게 희망한다. X는 리콜남과의 3년이라는 시간 공백을 깨고 리콜 식탁에 모습을 드러낼지 리콜남의 이별 리콜 결과가 본방 사수를 자극한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16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KBS 2TV

이예진 기자 leeyj0124@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