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8:20
연예

"1년동안 쫓아다녀→부모 반대 · 공황장애까지"…김다예, ♥박수홍과 험난했던 결혼 (동치미) [종합]

기사입력 2023.01.08 08:17 / 기사수정 2023.01.08 08:17



(엑스포츠뉴스 명희숙 기자) 방송인 박수홍의 아내 김다예가 결혼하기까지의 험난한 과정을 밝혔다.

지난 7일 방송된 MBN '동치미'에는 박수홍 아내 김다예가 출연했다. 녹화일 기준 결혼식을 하루 앞둔 상황이었다.

김다예는 결혼을 앞두고 "두 시간 밖에 못잤다. 식전 영상도 직접 편집했다"고 했다. 또한 박수홍의 메이크업과 헤어를 직접 해주는 이유에 대해 "오빠가 금전적으로 힘들 때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했다.

박수홍은 "첫 눈에 반했다"고 했고, 김다예는 "저를 일 년동안을 쫓아다녔다"며 연애를 시작하게 된 과정을 언급했다. 



이어 김다예는 "연애 당시에는 결혼 생각이 전혀 없었다. 오히려 힘든 일이 생기고 나서 결혼을 해야겠다는 마음을 먹었다. 오히려 힘든 일들이 저희를 연결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고 고백했다.

김다예는 23세 나이차이가 나는 박수홍과의 결혼에 대해 "아버지가 극심하게 반대했다. 어머니도 반대가 하셨다"고 했다.

이어 그는 결혼을 허락받기까지에 대해 "힘든 일이 있고나서 오빠를 향한 응원과 미담을 보고 저런 사람이면 괜찮겠다싶다며 결혼했다. 옆에서 잘 지켜주라고 했다"고 했다.

박수홍은 "사실은 아버님과 사실은 싸웠다. 그냥 싸운 정도가 아니다. 당시 장모님을 향한 루머까지 있었다. 한동안 반찬 줄 때도 아파트 지하에서만 주고 가셨다. 집에 올라오질 않으셨다"며 "몸도 안 좋아지고 아버지는 스트레스로 눈이 안 좋아지시기도 했다"고 했다.

두 사람은 부모의 반대까지 극복하고 결혼을 앞두고 있다. 김다예는 "프러포즈는 신혼집에서 받았다. 근데 당시 살이 너무 쪄서 영상을 다시 못 보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MBN 방송화면

명희숙 기자 aud66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