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1-28 06:53
연예

'에덴2' 김강래♥손서아·김수민♥라나, 최종 두 커플 탄생 [종합]

기사입력 2023.01.04 13:5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에덴2' 청춘남녀들이 훈훈한 종영 인사를 전했다. 

지난 3일 종영한 채널 IHQ 연애 리얼리티 '에덴2'는 최종 두 커플(김강래-손서아, 김수민-라나)을 탄생시키며 막을 내렸다. 진정한 사랑을 찾기 위해 '에덴 하우스'를 찾은 이들은 본능에 충실하면서도 반전을 거듭한 행보로 연일 화제를 모았다. 아름다운 제주도에서 5박 6일 동안 웃고 울며 특별한 추억을 쌓은 청춘남녀들. 후회 없는 선택을 한 이들이 제작진 혹은 각자의 SNS를 통해 4일 출연 소감을 밝혔다. 

먼저 짝사랑의 정석을 보여주다 결국 라나랑 최종 커플까지 된 김수민은 "원래 '피도 눈물도 없고 공감 능력도 떨어지는 메마른 사람'이라는 말을 듣던 제가 '방송 출연 이후 많이 바뀌었다'는 평을 받는다. 그만큼 '에덴2'는 제게 큰 경험이었다"면서 "정말 재밌는 과정이었다. 우리 에덴이들과 고생하신 제작진 여러분, 지금 다 보고 싶다"고 마음을 전했다. 

손서아와 최종 커플이 된 김강래는 "방심할 수 없는 세상이라 이전에는 좀 더 조건을 따졌던 것 같은데, '에덴2'를 통해 그런 점에서 자유로워진 것 같아 좋다"며 만족해했고, 손서아를 두고 김강래와 삼각관계를 형성했던 김도현은 "인생의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어준 제작진 분들에게 감사하다. 좋은 친구로 남은 에덴이들도 사랑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에덴2' 최고의 인기남이었던 조이건은 "감사하다. 많은 걸 느끼고 배웠으며, 재밌었다. 소중한 경험 잊지 않겠다"고 활기찬 소감을 전했고, 해바라기 같은 마음으로 '조이건 바라기'에 등극한 현채희는 "용기를 내서 도전했는데 굉장히 많은 걸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해서 내면, 외면 모두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끝으로 최종 선택을 포기해 시선을 모았던 이서연은 "처음에는 정말 떨리고 '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고민이 있었는데, 막상 '에덴 하우스'에 가보니 좋은 사람들과 추억도 쌓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저에게 있어 1등 연애 예능 프로그램은 누가 뭐래도 '에덴2'이다. 많은 사랑을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행복했다"고 마무리해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에덴2'의 전 회차는 웨이브(Wavve)에서 무삭제판과 함께 볼 수 있다. 1~4회는 IHQ 숏폼 OTT 바바요(babayo)에서도 시청 가능하다. 

사진 = IHQ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