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3-02-09 14:46
스포츠

이럴수가, 단 한번의 실수가 아쉬웠던 피겨장군 [김한준의 현장 포착]

기사입력 2022.12.04 16:10

김예림

(엑스포츠뉴스 의정부, 김한준 기자) 넘어지는 순간, 관중석에서는 아쉬운 감탄사와 동시에 격려의 박수가 나왔다.

3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빙상경기장에서 열린 2022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회장배 랭킹 대회 및 국가대표 1차 선발전 여자 쇼트프로그램에 출전한 ‘피겨 장군’ 김예림은 여자 싱글 1그룹 21번째로 경기에 나섰다.

빙판을 돌며 인사와 함께 등장한 김예림은 링크 가운데에서 포즈를 취하며 연기를 시작했다. 빙판 코너를 돌며 세 번째 점프를 시도한 김예림은 오른발로 착지를 하면서 중심을 잃어버리며 넘어졌다. 곧바로 일어나 아무일이 없었던 것처럼 다시 연기를 펼쳤지만 누구도 생각하지 못 한 실수에 관중들은 격려의 박수를 보냈다.


연기 종료 후 관중석에서는 함성과 박수가 쏟아져 나왔고 링크로 인형 선물들이 쏟아져 내렸지만, 김예림은 허리에 손을 얹으며 고개를 숙이며 아쉬움을 표출헀다. 하지만 환호와 응원을 보내주는 관중석을 바라보며 감사의 인사를 했다.

한편, 이번 대회 상위 3위까지는 2023 ISU 사대륙선수권대회 출전권을 획득할 수 있다. 차기 시즌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는 이번 대회 점수와 내년 1월 개최되는 전국남녀 피겨스케이팅 종합선수권 대회 겸 국가대표 선발 2차전 성적을 합산해 결정한다.

김예림

인사와 함께 등장

김예림

김예림

링크 한 가운데서 연기 시작.

김예림

김예림

김예림

힘차게 점프를 했지만 아쉽게 착지 실패.

김예림

김예림

김예림

실수는 잊고 다시 연기에 집중

김예림

김예림

아쉬움이 가득하지만, 응원해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
 



김한준 기자 kowel@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