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3 16:41
연예

'늑대사냥' 장동윤 "파격 변신에 욕심…이번엔 조금 정적인 캐릭터" (인터뷰)

기사입력 2022.09.23 10:59 / 기사수정 2022.09.23 10:5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장동윤이 연기적 변신에 대한 갈증이 있다고 밝혔다.

배우 장동윤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팔판동 한 카페에서 영화 '늑대사냥'(감독 김홍선) 관련 인터뷰를 진행했다.

'늑대사냥'은 극악무도한 범죄자들을 태평양에서 한국까지 이송해야 하는 상황 속, 지금껏 보지 못한 극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 하드보일드 서바이벌 액션. 장동윤은 한국에 돌아가야만 하는 범죄자 도일을 연기했다.

평소 선한 이미지의 캐릭터를 많이 해왔던 장동윤은 '늑대사냥'을 통해 변신을 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아직도 제가 어떤 장르를 많이 했다고 얘기하기 민망할 정도로 경험이 적긴 하지만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려고 노력한다"고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이어 "영화를 보면 시나리오가 어떻게 쓰여있을지가 상상이 되지 않나. 시나리오를 봤을 때 저한테는 새로운 작품이라고 생각했다. 그런 측면에서 매력을 느꼈다. 그것도 한 몫을 한 것"이라며 작품의 매력 포인트를 짚어주기도 했다. 

파격적인 소재가 부담이나 고민을 주진 않았을까. 이에 대해선 "장르 자체는 충분히 새롭고 파격적인데 캐릭터가 많이 벗어났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조금 더 파격적인 걸 하고 싶은 욕심도 많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이 캐릭터도 그런 부류이긴 하지만 정적이고, 그런 류의 연기나 캐릭터를 감독님들이 저한테 캐치를 많이 하는 부분이 있었다. 기존에도"라면서 "반듯하고 조용하고 이런 느낌. (김홍선) 감독님도 비슷하게 생각하지 않았나 싶다. 장르적인 거나 캐릭터의 반전, 그런 상황에 있어서는 변화를 모색할 수 있는 캐릭터이지만 엄청나게 파격적이라고 느끼진 않았다"고 생각을 전했다.

사진 = TCO㈜더콘텐츠온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