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9-25 20:58
연예

'돌싱2' 이덕연, 손바닥까지 피가…결국 응급실서 봉합

기사입력 2022.09.22 18:20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돌싱글즈2' 출연자 이덕연이 부상당한 일상을 공개했다.

21일 이덕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멈추지 않는 피. 요리하다 좀 심하게 베였는데.. 병원을 가야할까.."라는 글과 함께 다친 자신의 손가락 사진을 공개했다. 

베인 것으로 보이는 이덕연의 중지는 붕대와 테이프로 꽁꽁 감겨있었다. 피로 젖은 부분이 보이는 붕대 내부와 네 손가락과 손바닥까지 흘러나온 피가 눈길을 끌었다. 



이어 이덕연은 "이거 하려다가.."라며 해당 요리를 만들다 다쳤음을 알렸다. 결국 이덕연은 응급실에 가서 치료를 받았고 전했다.

이덕연은 "결국 꿰멧.. 안녕 내 3센치 살덩어리쓰"라고 설명하며 치료가 끝난 손을 공개했다.

한편, 싱글대디 이덕연은 '돌싱글즈2' 출연자 유소민과 동거 생활을 했지만 최종 커플은 불발됐다.

사진 = 이덕연 인스타그램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