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09 19:55
연예

'환혼' 이지후, 이재욱 시기하는 얄미운 밉상…신스틸러 활약

기사입력 2022.08.05 14:44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배우 이지후가 '환혼'의 신스틸러로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지후는 지난 7월 30일, 31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환혼’에서 성장하는 장욱(이재욱 분)을 시기 질투하며 사사건건 시비를 거는 얄미운 밉상 연기를 완벽 선보여 극의 재미를 더했다.

이지후가 맡은 차범은 계략에 능하고 보통의 술사들보다 눈치도 빠르고 센스가 있는 캐릭터. 차씨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비급 현공법이라는 화려한 무공이 있어 늘 자신만만하지만 자신보다 못하다고 생각했던 술사 장욱의 술력이 나날이 발전하는 모습을 못마땅하게 여기며 질투를 하게 되는 인물이다.

14회 방송에서는 장욱과의 마지막 대련자가 예정되어있던 차범이 아닌 서율(황민현)로 바뀐 이유가 그려졌다. 

마지막 대련에서 자신이 이길거라 자신만만하던 차범은 세자 고원(신승호)의 “만약 지면 술사로서 니가 출세할 모든 길을 막아버릴 것이다”라는 말에 쫄아 “어떠한 변수에도 반드시 이길 수 있다고 확답할 수 있는 자는 서율입니다”라며 머리를 써 장욱과의 마지막 대련에서 빠져나갔다.



이후 대결에서 결국 서율이 승리했지만, 치수의 경지에 오른  장욱을 보고 시기 질투로 가득찬 차범은 술사들과 함께 취선루에 몰려 앉아 “역시, 장욱은 단근을 한거야!”, “술사의 명예도 저버리고 도망간 놈이 단시간에 술력을 쌓아 세자를 이긴 것 부터가 이상하다 했지”, “무튼. 장욱 참 독해. 치수에 오르면 뭐해.난 아무리 급해도 단근은 못 해.” 라는 등 장욱의 성장을 오직 단근법 수련에 의한 성장이라 뒷담화하며 장욱을 깎아내렸다

또한 차범 패거리는 무덕이에게까지 장욱을 조롱하며 출생에 대한 패륜적인 말을 내뱉어  무덕이는 참지못하고 “참 못나고 못됐다”라며 분노했다. 이에 차범은 무덕이에게 윽박지르며 끝까지 얄미운 모습으로 극의 흥미진진함을 더했다. 

이렇듯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차범 역할에 완벽하게 몰입하여 자신만의 색깔을 보여주고 있는 이지후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더한다.  

한편 드라마 ‘환혼’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 tvN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