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7-05 09:44
연예

이정재, 칸 영화제서 연출 데뷔…글로벌 사로잡은 '헌트'

기사입력 2022.05.27 08:1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이정재 감독이 세계를 사로잡았다.

지난 19일(현지시각) 제75회 칸 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통해 전세계 최초로 영화 '헌트'(이정재 감독)가 공개된 가운데, 감독 이정재의 역량에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

앞서 '헌트'는 칸 영화제에서 상영 전 회차 매진을 기록하며 최고의 화제작임을 입증했다. 미드나잇 스크리닝에서는 영화가 마치자 약 7분 간의 기립 박수를 받으며, 작품성을 인정 받았다.

영화의 공개와 함께 이정재 감독의 연출력에 대해서도 전세계 매체들이 집중 조명했다.

할리우드 리포터(The Hollywood Reporter)는 “’오징어 게임’ 주연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를 기념하는, 흥미진진한 액션 스릴러 영화”라 ‘헌트’에 대해 말하며 “’헌트’가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최고의 국제 장편 영화 경쟁 부문에 오를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생각에 충격을 받았다. 이 영화에 결코 몰입을 하지 않을 수 없으며, 정말 흥미롭고 재밌다”고 호평했다.

데드라인(DEADLINE)도 이정재 감독의 연출 데뷔를 주목하며 “이미 평판이 좋은 배우가 연출을 시작한다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고 도전적인 일일 수 있지만, ‘헌트’를 보고 나면 이정재가 왜 이 영화에 매력을 느꼈는지 쉽게 알 수 있을 것”이라 말했다.

더 랩(The Wrap)은 “이정재가 ‘헌트’를 통해 전세계적인 스타이자 연출가가 됐다”며 “서구권에서는 이정재를 ‘오징어 게임’으로만 알 수도 있지만, 그는 한국에서 오랜 경력을 가진 가장 유명하고 유능한 배우 중 하나다. 칸 영화제는 그의 또 다른 면모를 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고, 연출 데뷔작 ‘헌트’로 미드나잇 스크리닝을 하게 됐다”고 호평했다.

버라이어티(Variety) 역시 ‘헌트’에 대해 “아무도 믿을 수 없는, 한치 앞도 알 수 없는 한국형 스파이 영화”라며 이정재 감독의 연출력을 칭찬했다.

이처럼 이정재는 칸 영화제를 통해 ‘배우 이정재’를 넘어 ‘감독 이정재’의 새로운 면모를 성공적으로 선보이며 앞으로의 행보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이정재 감독의 ‘헌트’는 조직 내 숨어든 스파이를 색출하기 위해 서로를 의심하는 안기부 요원 박평호(이정재 분)와 김정도(정우성)가 '대한민국 1호 암살 작전'이라는 거대한 사건과 직면하며 펼쳐지는 첩보 액션 드라마로 올 여름 개봉 예정이다.

사진=아티스트컴퍼니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